FC서울 박진섭 감독, '3연패 중인 팀의 분위기를 바꾸겠다'
FC서울 박진섭 감독, '3연패 중인 팀의 분위기를 바꾸겠다'
  • 진영석 기자
  • 승인 2021.04.14 2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서울의 박진섭 감독 /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FC서울의 박진섭 감독 /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FC서울과 서울이랜드FC의 역사적인 ‘서울더비’에 앞서 사전인터뷰가 열렸다.

홈팀 FC서울의 박진섭 감독은 사전인터뷰에서 “오늘은 FA컵이고 3연패 중에 있다. 분위기를 빨리 바꿔나가야 한다. 어린 선수들이 계속 출전을 하는데 자신감을 갖고 했으면 좋겠다"는 각오와 함께 어린 선수들의 자신감있는 플레이를 요구했다. 

FC서울이 이날 처음으로 3백을 쓰고 팔로세비치를 제로톱 형태로 쓰는 것에 "서울이랜드를 공략하기 위한 전술이며, K리그1에서 3백을 쓰는 팀들이 많아서 시험해보게 됐다. 팔로세비치는 위에서 보다 내려와서 하는 것을 좋아해서 위아래를 오가면서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며 새로운 전술을 시험해 볼 뜻을 밝혔다. 

'서울더비'가 열리는 부담감에 대해 "항상 부담감을 가지고 있고, 항상 그런 마음으로 경기를 준비를 하고 있다"매 경기 마다 신중하고 부담스러움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선발 라인업에 신재원과 이한범의 기용한 것에 대해 "이한범은 신인이지만 빌드업이 강하다. 그동안 출전을 시키고 싶었는데 걱정이 됐고 오늘 마침 3백을 쓰게 돼서 첫 기용을 하게 됐다"고 밝힌 가운데, "신재원은 항상 열심히 하는 선수이고, 다른 선수들에게 보여줄 부분도 있다. 오른쪽에서 공격적인 모습을 기대한다"고 답하며 두 어린 선수들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한, "매 경기가 부담스럽다"고 한 것에 대해 "슈퍼매치, 서울더비, 경인더비 등 부담되는 매치업이 많다. 부담감은 있지만 지혜롭게 이겨 나가려고 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최근 부상 중인 기성용의 상태에 "심하지 않고 경미한 상태다. 작년에 1년 동안 출전을 못해서 본인이 조심스러워 해서 충분히 시간을 주기로 트레이너와 상의했다. 주말까지 지켜볼 것이고 출전을 강행시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하며 선수를 보호할 뜻을 밝히고 인터뷰를 마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