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인터뷰] 서울 한승규, '승리로 끝나서 값진 경기였다'
[K리그1 인터뷰] 서울 한승규, '승리로 끝나서 값진 경기였다'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0.09.14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리그1 20라운드 수원삼성과의 슈퍼매치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FC서울의 한승규 / 사진 = 진영석 기자
K리그1 20라운드 수원삼성과의 슈퍼매치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FC서울의 한승규 / 사진 = 진영석 기자

13일 오후 5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0라운드 수원삼성과의 슈퍼매치에서 2:1로 승리하는 데 역전골을 성공시킨 FC서울의 한승규는 이날 경기에서 수훈선수로 선정됐다. 

한승규는 이날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서 "많은 팬들이 관심을 갖는 경기고, 제일 중요한 경기인데 이전 경기에서 3:3으로 끝났는데 승리로 끝나서 값진 경기였던 것 같다"는 경기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FC서울로 완전이적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말하기 섣부른 것 같다. 올해 경기가 많이 남았으니, 열심히 하고있으면, 좋은 쪽으로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앞으로 있을 경기에 더 집중할 것을 다짐했다. 

또한, 최근 좋은 컨디션에 대해서는 "요즘 집에 어머니가 와 계셔서, 끼니 안 거르고 먹는게 장점이고, 사우나를 자주한다"고 답하며, 웃으며 취재진에게 사우나를 권하기도 했다. 

이날 전, 후반 경기력 차이에 대해 "(어느 경기나)전반은 항상 빡빡하다"면서, "수원이 감독이 교체되면 어떻게 준비하는 지 알기 때문에, 감독님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라고 주문했던 것이 주효했다"며 이날 활약의 공을 김호형 감독대행에게 돌렸다. 

또한, "서울에 오고 나서, 내가 뛰어서 지면 어떻게 하나? 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이겨서 기분이 좋다. (기)성용이형이 합류하면서 팀 분위기가 좋아졌다. 고참들과 소통이 많아진 것이 플러스요인이다"면서 최근 좋은 팀 분위기에 대해서 알리기도 했다. 

본인의 결승골 득점에 대해서 "훈련 중에도 슈팅을 많이 요구한다. 훈련 중에도 박스 앞에서 많이 때리라고 요구하기 때문에 자주 시도를 했는데, 주효했던 것 같다"면서 경기를 준비하는 훈련결과가 만족스러움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수원을 다시 만나고 싶은지에 대해서 "만날 생각이 없다. 일년에 두 번이면 충분하고, 우리는 파이널 A에서 싸우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내며 인터뷰를 마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