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남양연구소 폐쇄, 코로나 확진자 나왔다
현대차 남양연구소 폐쇄, 코로나 확진자 나왔다
  • 윤지성 기자
  • 승인 2020.11.1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기아자동자 남양기술연구소 직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17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이날 경기도 화성 남양연구소 설계1동에 근무하는 직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중 A씨는 기존에 확진 판정을 받은 동료 B씨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대·기아차는 확진자가 발생한 건물 전체를 일시 폐쇄하는 한편 방역 조치를 실시했다. 아울러 해당 건물에 상주하는 근무인원도 모두 퇴근시켰다.

현대·기아차는 방역 당국 지침에 따라 추가 조치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