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업계 코로나19 재확산 피해 심각…8월 홍수 겹치며 이중고
車 업계 코로나19 재확산 피해 심각…8월 홍수 겹치며 이중고
  • 윤지성
  • 승인 2020.09.04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5개 완성차업체들이 8월 총 57만3279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5% 감소한 수치다. 특히 지난달 내수 판매는 코로나19 재확산 여파와 역대 최장기간 장마가 겹치면서 성장세가 꺾였다.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외 시장에 31만2990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14.2% 감소한 수치다. 국내 판매는 5만4590대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2%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는 25만8400대로 17.1% 줄었다.

국내시장에서 세단은 2만1047대 판매됐다.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216대 포함)가 1만235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고, 아반떼 5792대,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544대, LF 모델 1447대 포함) 4595대가 뒤를 이었다.

레저차량(RV)은 1만5599대 판매됐다. 싼타페 6224대, 팰리세이드 4433대, 투싼 1664대 순이었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9069대 판매됐다.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1813대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7062대 팔렸다. G80가 4100대 팔리며 판매를 견인했고 GV80 1810대, G90 704대, G70 448대가 각각 판매됐다.

기아차는 8월 국내외시장에서 21만6945대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5.2% 감소한 수치다. 국내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11.3% 감소한 3만8463대, 해외시장에서는 3.7% 감소한 17만8482대가 각각 판매됐다. 국내시장에서는 화성공장 일부 라인 재편 공사로 공급물량이 줄며 판매량이 크게 떨어졌다.

이 기간 승용차는 1만4645대 판매됐다. K5 3944대, 모닝 3606대, 레이 2518대, K7 2172대 순이었다. 레저차량(RV) 모델은 1만9770대 팔렸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3996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4048대가 판매됐다.

한국GM은 지난달 총 2만7747대 판매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3.2% 증가한 수치다. 완성차업체 중 유일하게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올랐다. 특히 8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20.7% 증가, 7월에 이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트레일블레이저는 형제 차종인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1만1391대가 수출됐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지난달 국내외시장에 7570대의 완성차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1.7% 감소한 수치다. 내수시장에서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1.5% 감소한 6104대가 판매됐고, 수출은 71.9% 감소한 1466대에 그쳤다.

8월 내수 판매에서 가장 큰 역할을 한 차종은 더 뉴 QM6였다. 더 뉴 QM6는 전월 대비 25.7% 증가한 3317대 판매되며 내수 판매를 주도했다. 더 뉴 SM6는 8월 한달 간 562대 판매됐다. XM3는 지난달 1717대가 신규 등록됐다.

쌍용차는 8월 국내외 시장에 8027대를 판매했다. 내수 시장에서 6792대를, 해외 시장에서는 1235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내수 15.5%, 수출 37.5%이 각각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