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슈퍼챌린지 최종라운드 국제대회로 개최
2019 슈퍼챌린지 최종라운드 국제대회로 개최
  • 김병수 기자
  • 승인 2019.09.17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슈퍼챌린지 최종라운드가 2시간의 내구레이스를 통해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과 기술력 대결을 펼치는 국제대회로 치러질 예정이다.

11월 2~3일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상설코스에서 개최될 예정인 2019 슈퍼챌린지 최종라운드는 아시아 각국의 기술력, 드라이빙 실력을 겨루는 경쟁의 장이자 내구레이스 중심으로 변화한 슈퍼챌린지의 첫 시즌 챔피언 탄생의 무대가 된다. 

2019 슈퍼챌린지의 최종전은 일정을 조정해 오는 11월 2일과 3일 이틀에 걸쳐 열린다. 일정이 바뀌면서 대회에도 흥미로운 변화가 생기게 됐다. 슈퍼챌린지의 내구레이스 클래스(S1~S4 클래스)에 중국, 일본 등 아시아의 모터스포츠 강국들이 참가해 기술력을 겨루는 것. 

 

 

차량 한 대당 2명의 드라이버가 출전해 2시간 동안 트랙을 달리는 내구레이스인 만큼 많은 변수가 발생할 수 있는데 해외 차량들의 가세로 더욱 긴장감 있는 국제대회로 치러지게 됐다. 경기를 관전하는 재미가 커질 전망이다. 

이와 더불어 이번 최종전을 통해 시즌 챔피언이 가려지기 때문에 마지막 승부에 대한 예측도 흥미롭게 됐다. 올해부터 슈퍼챌린지가 내구레이스를 도입해 새로운 변화의 시작을 알린 터라 올 시즌 클래스 별 챔피언은 첫 왕좌의 주인공으로 기억 속에 남게 된다. 

S1 클래스는 참가 팀들의 챔피언십 포인트 격차가 크지 않아 최종전 우승자가 시즌 챔피언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다른 클래스들도 포인트 분포를 고려할 때 최종전 성적이 챔피언 등극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경기일정이 변경됨에 따라 참가신청 기간도 달라진다. 2019 슈퍼챌린지 최종전의 참가신청은 오는 10월 7일(월)부터 20일(일)까지 2주동안 슈퍼챌린지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