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무더위 맞아 전 국 1300여 대리점수박 1만여통 전달
현대모비스, 무더위 맞아 전 국 1300여 대리점수박 1만여통 전달
  • 윤지성
  • 승인 2019.07.18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는 본격적인 무더위를 맞아 이달 말까지 우수 협력사 250개사와 전국 1300여곳의 대리점에 감사장과 함께 수박 1만여 통을 전달한다고 18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03년부터 협력사와 대리점에 계절과일을 전달해 오고 있으며, 지금까지 17년간 선물한 수박만 식수인원 175만명 분인 12만여 통에 이른다. 광주, 전주, 울산, 대구, 창원 등 국내 전역에서 수박을 구입하면서 지역 농가 수익 증대에도 기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현대모비스는 AS협력사, 대리점과 함께 현대·기아차 244개 차종의 270만개 품목의 A/S용 부품을 책임공급하고 있다. 이중 이미 단종된 차종에 들어가는 부품이 큰 비중(약 77%)을 차지하는데다, 매년 신차종이 출시되면서 연간 17~18만 종류의 AS부품이 추가된다.

박종원 현대모비스 통합구매담당 상무는 “차량 수리가 필요한 고객에게 신속하게 부품을 공급하는 것은 불편함 해소를 넘어 회사의 신뢰도와 직결되는 부분”이라며 “원활한 부품 공급을 위해 정확한 AS수요 관리는 물론, 협력사와 대리점의 역량 강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AS부품의 효율적인 적기 공급을 위해 연간 수요를 예측해 미리 부품을 확보하는 노력도 병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과거 데이터의 패턴을 분석해 미래 수요를 예측하던 기존 시스템에 인공지능을 접목해 예측의 정확도를 대폭 높이는 연구도 진행 중이다. 머신러닝 모델이 온도 변화, 날씨 등 기상 정보를 분석에 반영해 AS부품 수요를 예측하는 방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