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전국 방방곡곡 도로명주소 알림이 자처
LX, 전국 방방곡곡 도로명주소 알림이 자처
  • 김지훈 기자
  • 승인 2019.05.1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LX 사옥 건물외벽에 도로명주소 부착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전국 140여개 사옥을 대상으로 ‘도로명주소의 공적기능을 널리 알리기 위한 확대설치’를 완료했다. (사진=LX)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전국 140여개 사옥을 대상으로 ‘도로명주소의 공적기능을 널리 알리기 위한 확대설치’를 완료했다. (사진=LX)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전국 140여개 사옥을 대상으로 ‘도로명주소의 공적기능을 널리 알리기 위한 확대설치’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멀리서도 잘 보일 수 있도록 글자크기를 최대한 크게 제작해 부착한 LX의 도로명주소 건물번호는 건물바탕과 대비된 색을 활용해 국문과 영문으로 함께 표기돼있다. 야간에는 희고 밝은 LED등을 켜 식별을 용이하게 했다.

LX는 2013년부터 도로명주소를 널리 알리기 위해 전국 지사에 ‘도로명주소 안내의 집’을 운영하고 업무차량 스티커를 부착해 지속적으로 도로명주소를 홍보해왔다.

최창학 LX사장은 “2014년부터 전면 시행된 도로명주소는 대다수 선진국에서 사용하는 국제적 주소표기법”이라며“LX가 솔선수범해 도로명주소의 편리성을 국민들에게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X는 도로명주소를 널리 알리기 위해 매년 지방자치박람회장에서 도로명 주소를 알리기 위한 홍보관을 만들어 관련공간정보기술을 전시하고 VR(가상현실)체험 등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