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북미 자동차 전문기관서 연이은 `호평`
제네시스 G70, 북미 자동차 전문기관서 연이은 `호평`
  • 미디어룩 취재부
  • 승인 2019.02.11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G70이 지난달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등 북미 자동차 전문기관으로부터 잇달아 호평을 받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G70은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자동차 전문 매거진 카앤드라이버의 `에디터스 초이스 2019`에서 콤팩트 세단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지난 7일에는 2019 시카고 모터쇼의 `모터위크 드라이버스 초이스`에서 베스트 럭셔리카로 선정됐다. 

모터위크 수석 총괄 프로듀서이자 진행자인 존 데이비스는 "G70은 균형이 잘 잡힌 섀시와 멋진 차체에 화려한 최첨단 사양을 갖춘 진정한 럭셔리카"라고 평가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이와 함께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카즈닷컴의 최고상인 '베스트 오브 2019'에서 럭셔리 스포츠 세단 부문에 선정됐다. 같은 날 캐나다에서는 현지 주요 자동차 기자들로 구성된 비영리단체인 캐나디안 오토모티브 저리로부터 재규어 I-페이스, 미쓰비시 아웃랜더 등을 제치고 `2019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를 수상했다. 

아울러 제네시스 G70은 `2019 세계 올해의 차` 최종 후보 10개 차종 목록에 오르기도 했다. 2019 세계 올해의 차 주최 측은 다음달 5일 제네바모터쇼에서 최종 후보 3개 차종을 공개하고 4월에 열리는 뉴욕모터쇼에서 최종 선정작을 발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