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9] 삼성전자, 마이크로LED 시대 선언
[CES2019] 삼성전자, 마이크로LED 시대 선언
  • 김서윤
  • 승인 2019.01.07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마이크로LED 75인치 TV를 공개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마이크로LED 75인치 TV를 공개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 시대를 선언했다.

삼성전자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아리아호텔에서 ‘삼성 퍼스트룩 2019’행사를 열었다.

삼성 퍼스트룩은 삼성전자가 매년 자사 TV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이는 행사다. 7년째 이어져왔으며, 미래 디스플레이 시장을 미리 내다볼 수 있는 자리로 주목받아왔다.

올해 퍼스트룩에서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인치 스크린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화면크기와 화면비, 해상도와 베젤 등 기존 디스플레이 제약을 없앤 미래형 제품이다.

이 제품에는 기존 TV보다 15배 작은 초소형 LED소자가 촘촘히 배열됐다. ‘모듈러’ 방식을 이용해 목적과 공간에 따라 다양한 사이즈와 형태로 설치할 수 있다. AI 기반 업스케일링 기술을 더해 어떤 영상도 최적화할 수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상업용 스크린인 ‘더 월’ 신제품도 새로 내놨다. 마이크로LED를 이용한 럭셔리 홈시네마 제품으로, 베젤이 없고 슬림한 ‘인피니티 디자인’도 선보였다. 소비자가 원하는 해상도와 크기로 설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 사장은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 기술을 진화시켜 75형에서 219형까지 다양한 '마이크로 LED' 스크린을 선보이게 됐다”며, "올해는 '마이크로 LED' 사업의 원년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