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최초급 TV 'CES 2019' 공개 임박
삼성, 최초급 TV 'CES 2019' 공개 임박
  • 미디어룩 취재부
  • 승인 2018.12.20 0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내년 1월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QLED 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탑재해 디자인적 가치에 화질까지 강화한 삼성의 대표적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과 '세리프 TV(SERIF TV)' 신제품을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 '더 프레임'은 그림이나 사진 등의 예술 작품을 '아트 모드'를 통해 보여줌으로써 일상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 주는 제품으로 주변 밝기에 따라 작품의 색감을 조정해 주는 조도센서와 캔버스의 질감을 살린 디스플레이가 특징이라고 삼성은 설명했다.

그런데 2019년형 '더 프레임'은 QLED 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탑재했고 AI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도 적용돼 넷플릭스나 유튜브TV·훌루(Hulu)·슬링TV(Sling TV) 등 방송 플랫폼과 연동되는 것은 물론 간단한 음성명령으로도 TV 제어가 가능하다고 삼성은 덧붙였다.

여기다 세계적인 가구디자이너 로낭 & 에르완 부훌렉(Ronan & Erwan Bouroullec) 형제가 디자인한 '세리프 TV'는 심미적 요소에 중점을 둔 TV로 어떠한 환경에서든 자연스럽게 공간과 조화되도록 디자인돼 제품 자체가 하나의 인테리어 요소가 된다고 삼성은 밝혔다.

삼성전자는 2019년형 '세리프 TV'에 더 프레임과 마찬가지로 Q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함으로써 TV 본연의 기능을 강화하고 TV가 꺼졌을 때 생활정보나 사진 등을 보여주는 '매직스크린' 기능을 적용해 인테리어 효과를 극대화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최근 TV의 대형화 트렌드를 반영해 기존의 24형에서 40형 이던 것을 43·49·55형으로 라인업을 변경했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과 '세리프 TV' 두 제품 모두 내년 4월을 기점으로 미국·유럽·한국 등 주요 국가에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