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현대 홍명보 감독, '수원의 간절함이 우리를 앞섰다'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 '수원의 간절함이 우리를 앞섰다'
  • 진영석 기자
  • 승인 2021.04.1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 / 사진 = 진영석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 / 사진 = 진영석 기자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0라운드 수원삼성과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울산은 수원을 상대로 이른 실점에 무너지며 3:0 완패를 당하고 선두 전북추격에 적신호가 켜졌다. 

경기 후 울산 홍명보 감독은 "우리가 완패를 했다. 수원이 좋은 경기를 했고, 우리가 3연승에서 좋은 분위 속에서 패했다. 항상 고민이 좋은 선수가 있지만 팀으로써 완전하지 못했다. 수원에 축하를 전한다"는 경기 소감을 전했다. 

실점을 하면서 분위기를 잃었은 것에 대해 "두골을 세트피스에서 실점을 당했다. 우리 리듬을 찾기 전에 실점을 당했다"면서, "선수들이 실점 후 정상적인 경기를 했어야 했는데 급하게 경기를 했다. 후반에도 세트플레이서 실점을 하면서 어렵게 경기를 진행하게 됐다"며 이른 실점으로 페이스를 잃었음을 인정했다. 

팀의 한계점과 다음 전북전 계획으로 "울산이 고비를 못 넘기는 경우가 많다. 중요한 시점이었는데 고비를 넘어가느냐 이어 가느냐가 부족하다"며, "축구가 기술로만 되는 것은 아니라 수원이 간절함이 느껴졌고 그 부분에서 우리가 부족했다"고 답하며 간절함이 승패를 갈랐음을 강조했다. 

그리고, "전북전이 이틀 남았는데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모르지만 잘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지난 시즌 울산이 중요한 순간마다 전북에게 발목을 잡힌 것에 대해 "지난해는 내가 있지 않았는데,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어떻게 이 부분을 발전 시켜야 할지 고민이다. 오늘 경기는 졌으니 잊고 전북전을 잘 준비하겠다. 여기서 우리 선수들이 얼만큼 할 수 있는지 체크해서 잘 준비하겠다"며 준비된 선수가 경기에 나설 수 있음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울산 최전방 공격수들인 김지현, 힌터제어 등의 무득점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우리가 득점이 여러루트에서 나와서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스트라이커쪽에서 득점이 나오면 여유 있게 경기를 할 수 있는데 아쉽다"면서도, "선수를 믿고 경기를 해야지 그들이 편하게 경기를 할 것이다. 아직까지 득점이 터지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더 노력해야 하고 팀으로써도 더 노력해야 할 것 같다"며 팀으로써 극복해야 함을 분명히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