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정동호, 사후징계서 두경기 출장정지 확정
수원FC 정동호, 사후징계서 두경기 출장정지 확정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1.04.08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삼성 선수들과 치열한 볼 경합을 펼치는 수원FC 정동호 / 사진 = 진영석 기자
수원삼성 선수들과 치열한 볼 경합을 펼치는 수원FC 정동호 / 사진 = 진영석 기자

수원FC의 정동호가 6일, 제 5차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에서 2경기 출장정지 사후징계를 받았다. 

정동호는 지난 4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1 7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47분경 볼 경합 상황에서 공을 차지하기 위하여 태클을 시도한 가운데, 정동호는 발을 높이 들어 상대방 선수의 무릎을 발바닥 스터드로 가격했다. 

당시, 주심은 정동호에게 경고를 주었으나,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는 5일 평가소위원회에서 정동호의 행위가 퇴장을 적용해야 하는 반칙이라고 평가했다.

따라서, 연맹 상벌위원회는 협회 심판위원회의 평가 결과 및 연맹 기술위원회의 의견을 종합하여 정동호에게 2경기 출장정지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