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김상식 감독, '선수들의 인내심이 결과를 만들었다'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 '선수들의 인내심이 결과를 만들었다'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1.04.03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 / 사진 = 김세환 기자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 / 사진 = 김세환 기자

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7라운드 수원삼성과 전북현대의 경기에서 전북이 최보경, 일류첸코, 바로우 등의 득점에 힘입어 3:1로 수원에 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종료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전북의 김상식 감독은 "경기전에 선수들에게 먼지 나도록 뛰도록 요구했는데, 그 이상으로 뛰어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수원도 스코어를 떠나 최선을 다한 경기라고 생각한다"는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가장 먼지 나가 뛴 선수를 꼽는 질문에 "모두 열심히 한 것 같다. 지금은 전반에 고전할 수 밖에 없는 판도인 것 같다. 선수들이 인내심을 갖고 경기를 하면 후반에 찬스가 난다는 것을 알고 경기를 한 것이 주효했다"며 선수들의 인내심있는 플레이를 치켜세웠다. 

외부적인 요인이 많은 경기였다는 지적에 "선수들에게 수원에 가면 경기외적으로 일들이 있을 것 같으니 동요하지 말라고 이야기했다. 선수들이 경험이 많아서 잘 이겨낸 것 같고 감사하다"며 선수들의 노련미를 칭찬했다. 

지난 30일 영입을 완료한 백승호의 몸 상태와 활용방안에 대해 "영입이 매끄럽지는 않았지만, K리그에 데려오고 싶었고 수원에 오해도 있었을 것"이라면서, "유럽에서 뛰는 유능한 선수가 K리그에 왔고, 이청용, 기성용 선수도 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영입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마음고생이 심했겠지만 개인 운동을 하고있고, 당장 뛸 수 있는 상태는 아니다. 지우반 코치와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답하며 출전에는 시간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백승호의 영입과정에 대해서 "내가 진실을 다 알 수는 없고, 수원과의 문제도 있다. 제 3자로써 개입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도울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도울 생각"이라며 그와 관련한 많은 이야기들을 일축하면서도 "영입하는데 매끄럽지 않는 부분은 초보 감독이라 너그럽게 이해해 줬으면 좋겠다"면서 영입과정에서의 비난을 본인의 탓으로 돌렸다. 

이날 일류첸코가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4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한 것에는 "정상적으로 훈련을 못해서 후반에 투입했고, 다음 포항전에 어떻게 기용할지 고민해 보겠다"며 다음 경기 전술에는 말을 아끼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전북이 명가로 자리잡기 위한 필수조건으로 "더 좋은 시스템을 구축해야 하고, 아시아 팀과 유럽과 교류를 통해 발전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도, "초보 감독이라 많은 부분을 신경쓰지 못하고 있는데, 박지성 어드바이저와 많은 논의를 통해서 세계적인 구단을 만들고 싶다"고 답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