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내 K리그 5개 시민구단에 직접 5억원씩 지원
경기도, 도내 K리그 5개 시민구단에 직접 5억원씩 지원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1.04.02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내 시민구단 지원 협약식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5개구단 단장들 /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도 내 시민구단 지원 협약식에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5개구단 단장들 /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도가 1일, 도내 시민프로축구단의 축구 환경을 개선하고 선수들의 경기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도내 5개 시민구단에 각각 5억원씩 총 25억 원을 지원한다. 

광역 지방정부가 지역 내 복수의 시민구단을 직접 지원하는 것은 프로축구 사상 처음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일 경기도청에서 도내 5개 시민프로축구단 단장과 '경기도와 시민프로축구단이 함께하는 축구인의 꿈, 기회, 희망 지원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도내 5개 시민구단 대표들(김호곤 수원FC 단장, 김성남 부천 단장, 김복식 안산 단장, 장철혁 안양 단장, 박재일 성남 대표 직무대행)과 한웅수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 박문성 K리그 해설위원 등이 참석했으며, 이재명 지사와 5개 구단 단장은 '시민프로축구단 발전 및 축구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서'에 서명하고, 시민구단 활성화를 통한 K리그 발전 방안에 대해서 의견을 나눴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성남 시장 재임 시절, 성남FC 구단주로 일하면서 일군 성취로 많은 보람을 느꼈다. 매주 벌어지는 경기가 시민의 일상에 녹아들어 시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도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했다"면서,  "프로 스포츠에서 팬이야 말로 존재의 근거다. 시민구단은 팬들이 주인이 되는 프로 스포츠의 본질에 가까운 모델"이라고면서 시민구단의 역할을 강조했다.  

또한,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공정한 선수 육성시스템이 시민구단에 자리잡기를 기원한다"며, "시민들에게 인정받고 팬들의 사랑을 받는 시민구단을 만드는데 앞으로 경기도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다짐을 밝히기도 했다. 

협약에 따르면 경기도와 시민프로축구단은 축구 환경 개선에 적극 노력하고 유소년 축구 꿈나무 육성과 유망주 입단 테스트 기회를 확대하기로 했으며, 경기도와 시민구단은 '유소년에게 꿈'을, '청년에게 기회'를, '모두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합리적이고 공정한 축구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경기도가 도내 5개 시민구단에 지원한 25억은 재정 및 시설이 열악한 시민 프로축구단을 지원해 훈련 환경을 개선하고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사용되며 전지훈련, 대회 참가, 유소년 선수 연수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경기도와 지원협약을 한 경기도 내 5개 K리그 시민구단들 / 사진 = 한국프로축연맹
경기도와 지원협약을 한 경기도 내 5개 K리그 시민구단들 / 사진 = 한국프로축연맹

경기도 연고 시민구단을 대표한 수원FC 김호곤 단장은 "어려운 시기에 큰 지원을 해주신 이재명 지사에게 감사드린다. 지역 유소년들을 잘 키우고, 좋은 경기로 시민과 도민들에게 기쁨을 주겠다"며 경기도의 지원에 화답했으며, K리그 운영을 총괄하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의 한웅수 부총재도 "성남 일화가 해체 위기에 있을 때 축구단을 인수해 성남FC로 거듭나게 했던 이재명 지사는 프로축구에 대한 이해도가 높기에 이렇게 경기도 차원의 지원이 가능했다고 본다"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박문성 K리그 해설위원도 "경기도의 지원을 계기로 시민구단들이 지역 주민들의 공동체 의식을 높이는데 중요한 고리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경기도는 2019년부터 도내 5개 시민구단의 유소년 클럽 선수 및 지도자들에게 독일 분데스리가의 바이엘 레버쿠젠 연수 및 친선 경기 기회를 제공하는 등 그동안 도내 시민구단 활성화와 우수 선수 발굴을 꾸준하게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