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심상민', 데뷔 7년만에 통산 100경기 출전!
김천상무 '심상민', 데뷔 7년만에 통산 100경기 출전!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1.03.05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경기 출전 타이틀도 대단한 것이다. 더욱 열심히 해서 200경기, 300경기 출전하도록 하겠다”
김천상무의 심상민이 안산의 까뇨뚜를 마크하고 있다 / 사진 = 김세환 기자
김천상무의 심상민이 안산의 까뇨뚜를 마크하고 있다 / 사진 = 김세환 기자

김천상무의 주장 심상민이 지난 27일 열린 안산 그리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프로데뷔 7년만에 프로통산 100경기에 출전했다. 

지난 시즌 프로 통산 출전 99경기서 막을 내린 심상민은 비 시즌 기간 동안 2021 시즌 경기 일정 발표를 손꼽아 기다렸다고 알려진 가운데, "김천상무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만큼 개인 프로통산 출전 100경기가 홈경기이길 바랐다. 홈 팬들에게도 추억을 선사할 수 있고 개인적으로도 뜻 깊을 것 같았기 때문"이라며, "첫 경기가 원정 경기라고 발표가 나고 조금 아쉬웠다"면서 통산 100경기 출전을 홈 팬들과 함께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 했다. 

김천상무의 주장을 맡고 있는 심상민은 지난 2014년 FC서울에서 프로에 데뷔 후 서울 이랜드FC, 포항 스틸러스 및 김천상무를 거치며 7년만에 통산 100경기를 달성한 가운데 "사실 100경기가 더 빨리 올 줄 알았다. 100경기 출전이라는 타이틀도 대단한 것이지만 더욱 열심히 해서 200경기, 300경기 출전하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심상민은 1라운드 안산 그리너스전에서 통산 100경기 출전 뿐 아니라 ‘주장’ 완장을 차고 뛴 경기로 "올 시즌 부주장에 이어 주장 완장까지 차게 됐다. 감독님과 권경원 병장과 많은 대화를 했다. 생애 첫 주장이지만 경기장에서 솔선수범하는 주장이 되겠다"는 각오와 함께, "첫 경기 안산전에서 문제점과 보완할 점이 나왔다. 선수들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도록 하겠다. 개인적으로도 조금 더 공격적으로 임하도록 하겠다"면서 앞으로 보다 공격적으로 경기에 임할 뜻을 밝혔다. 

한편, 김천은 오는 6일 서울 이랜드FC를 상대로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2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를 예정으로, 심상민은 "시즌 끝까지 우리 기수에서 소화하기 때문에 책임감이 더 크다. 목표는 당연히 승격이고 흔들림 없이 잘 버틴다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한 단계 씩 발전해서 마지막에 웃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를 나타냈다. 

프로통산 100경기에 출전한 심상민 / 사진 = 김천상무 제공
프로통산 100경기에 출전한 심상민 / 사진 = 김천상무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