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김남일 감독, '승부는 나지않았지만, 가진 것을 모두 보여줬다'
성남FC 김남일 감독, '승부는 나지않았지만, 가진 것을 모두 보여줬다'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1.03.01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FC의 김남일 감독 /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성남FC의 김남일 감독 /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1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성남FC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성남은 후반 막판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마무리에 아쉬움을 남긴채 홈 개막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종료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성남의 김남일 감독은 "굳은 날씨에도 관중들이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감사하다. 승리를 안겨드리고 싶었는데 승리하지 못해 죄송하다. 양 팀 모두 승부는 나지않았지만, 가진 것을 모두 보여준 경기였다"면서, "선수들이 압박 속에서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퇴장 이후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줬지만 승리를 가져오지 못해 아쉽다. 다음 경기에는 꼭 팬들에게 승리를 안겨주도록 하겠다"는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뮬리치 투입 후 경기가 잘 풀린 것에 대해 "홍시후가 컨디션이 좋지 않았고, 공격 작업을 하는데 어려움이 많았다. 그래서 교체를 할 수 밖에 없었지만, 뮬리치 투입 후 흐름이 나쁘지 않게 흘러갔다"면서, "후반 30분 투입을 예상했는데, 임팩트 있는 역할을 했지만 해결을 하지 못해서 아쉽다. 득점을 할 수 있다면, K리그에서 경쟁력있는 선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답하며 뮬리치가 향후 K리그1에서 경쟁력있는 선수가 될 것이라는 의견을 표현했다. 

또한, "뮬리치가 들어가면 공중볼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기 때문에 하나의 옵션이라고 본다. 뮬리치의 플레이를 살리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찾고 있다"면서 활용법에 대해서 고심 중임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프로데뷔 20주년을 맞은 김영광에 대해 "의심하는 것이 없다. 항상 자기 역할을 해주고 있고,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리차드도 오랜만에 K리그에와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고, 수비진의 활약에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다"며 성남의 수비진에 만족감을 나타내면서 인터뷰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