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김건희, '개막전 승리에 감사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수원삼성 김건희, '개막전 승리에 감사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1.02.28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종료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수원삼성의 김건희 / 사진 = 김세환 기자
경기종료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수원삼성의 김건희 / 사진 = 김세환 기자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수원삼성과 광주FC의 경기에서 수원이 김건희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김건희는 이날 경기에서 후반 50분 고승범의 패스를 페널티박스 외각에서 호쾌한 중거리 슈팅으로 마무리지으며 팀의 결승골을 성공시켜 경기 MVP로 선정됐다. 

이날 경기종료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수원의 김건희는 "일단 홈 팬 분들 앞에서 경기를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개막전 승리가 없었는데 승리를 가져와서 감사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이날 결승골에 대해 "공격수이기에 슈팅을 시도하는 것이고 자책 골이거나 내 골이거나 똑 같은 골"이라며, 팀의 승리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전반 많은 슈팅을 놓친 것에 대해 "예전 같으면 스트레스를 받았는데, 감독님이 멘탈적으로 잘 잡아 주신다. 크게 실망하지 않고 아쉽게만 생각한다"며 박건하 감독에 멘탈적인 부분을 잘 잡아주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이번 시즌 투톱을 많이 쓸 것 같은데 잘 맞는 파트너에 대해 "니콜라오, 제리치, (한)석희 모두 뛰어봤는데 누가 돼도 상관이 없다. 니콜라오와 잘 맞고 (유)주안이와도 잘 맞는다"며, 경기력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리고, ACL과 K리그의 차이에 대해 "ACL 보다는 K리그가 더 어렵다. 선수들과 경기를 뛰면서 신뢰가 생긴 것에 감사하고 이번 시즌에도 신뢰를 가지고 경기를 뛰고 싶다"며 K리그가 쉽지 않지만, 지난해 ACL에서 선수들 간에 신뢰가 생긴점에 긍정적으로 답했다. 

이날 후반 함께 뛴 니콜라오에 대해 "수원에 훌륭한 용병들이 많았는데, 개인적으로 탑 클래스라고 생각하고, 용병들의 인성이 좋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시즌 목표로 "항상 경쟁 상대가 득점왕들이었다. 그동안 기회가 없을 것 같아서 많이 희생했는데, 팀내 용병들과 경쟁에서 이겨서 팀내 가장 많은 포인트를 기록하는 것"이라고 답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