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김길식 감독, '김천상무를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안산 김길식 감독, '김천상무를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1.02.27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안산의 김길식 감독 / 사진 = 김세환 기자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안산의 김길식 감독 / 사진 = 김세환 기자

27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1라운드 안산그리너스와 김천상무의 경기가 열린 가운데, 안산은 전반 5분 이준희가 오른쪽에서 측면돌파 후 선제골을 성공시켰지만, 후반 47분 김천의 정원진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아쉽게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종료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안산의 김길식 감독은 "전체적으로 준비한 경기, 역할을 해줬다. 후반에 들어 잠시 밸런스가 무너졌던 것이 아쉽다. 상무를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는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늘 선수들의 경기력에 대해서 "상무의 스쿼드가 좋지만, 우리가 연습한 것을 보여준다면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전반은 우리가 생각했던 완벽한 플레이였다면, 후반 초반에는 공수 밸런스에서 흔들림이 있었는데, 그 이후에는 잘 했다고 생각한다"고 이날 경기에 대해서 평했다. 

이준희의 득점에 대해서는 "공격도 가능한 선수고, 경험이 많은 선수로 역할을 잘 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답하며 이날 선제골을 성공시킨 이준희를 치켜세웠다. 

그리고, 아스나위의 공백을 잘 메운 것인지에 대해서 "공백을 메웠다 기보다는 이준희 선수가 충분한 역할을 했다"면서 이준희가 경쟁력있는 선수임을 밝혔다. 

김천에게 무승부를 거둔 소감으로 "올해는 홈에서 많은 승리를 했으면 하는 목표가 있었다. 앞으로 홈에서 많은 경기가 남았기에 많은 승리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홈에서 강한 면모를 보이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올해는 잦은 로테이션이 없을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 "작년에는 로테이션이 많았지만, 올해는 컨디션에 따라 한, 두명 정도 변화를 가져갈 생각이다. 선수들이 무엇을 할지 잘 알기 때문에 역할을 잘 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선수들에 분발을 요구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