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김태완 감독, '다음에는 오늘보다 더 좋은 경기를 보여줄 것!'
김천상무 김태완 감독, '다음에는 오늘보다 더 좋은 경기를 보여줄 것!'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1.02.27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김천상무의 김태완 감독 / 사진 = 김세환 기자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김천상무의 김태완 감독 / 사진 = 김세환 기자

27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21' 1라운드 안산 그리너스와 김천상무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김천은 전반 5분 안산의 이준희에게 선제골을 실점했지만, 후반 47분 정원진이 동점골을 성공시키면서 극적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경기종료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김천의 김태완 감독은 "오랜만에 안산에서 경기를 했는데, 혼났다. 안산이 경기를 잘 준비했던 것 같다. 다음에는 오늘보다 더 좋은 경기를 보여주도록 하겠다"는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뒤를 돌아보지 않고 하는 축구를 몸소 느꼈다. 이게 K리그2의 매력인 것 같다"며 사전인터뷰에 이어 다시 한번 K리그2가 쉽지 않은 무대임을 밝혔다. 

또한, 안산의 수비간격이 좁았는데, 정원진의 슈팅이 주문했던 것인지에 대해 "우리가 간격이 벌어져 있었다. 우리가 운영을 잘 못했다. 중거리 슈팅도 주문한 것은 아니다"라며, "후반 초반에 잘 안됐다. 세밀한 부분을 더 가다듬어야 할 것 같다"며 앞으로 세밀한 플레이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안태현이 부상으로 빠져서 (경기를)주도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 다양한 교체카드를 준비했는데 활용하지 못해 아쉽다"면서,  부상으로 교체된 선수들의 상태에 대해서 "정밀 검사를 해봐야겠지만, 다음 경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답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