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위탁생산 대폭 확대 암시…CPU 향방에 주목
인텔, 위탁생산 대폭 확대 암시…CPU 향방에 주목
  • 신미영 기자기자
  • 승인 2021.02.0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텔 팹. 제공=인텔
인텔 팹. 제공=인텔

인텔이 위탁생산을 확대할 전망이다. 파운드리 업계도 더 성장하게 됐다.

인텔은 21(미국 현지시간) 실적 컨퍼런스를 열고 추후 계획을 발표했다우선 2023년 출시할 제품들은 자체 생산한다는 입장이다. 7나노 신규 CPUGPU 등 핵심 제품들이다.

그러나 그 이후에는 파운드리 수주를 확대할 수 있다고 암시했다. 아키텍처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고, 효율성을 위해서는 일부 제품에 대해 생산을 외주화할 수 있다는 것.

인텔은 다음달 신입 CEO가 취임하면서 이같은 계획을 확실하게 발표할 예정이라도 말했다.

앞서 외신 등에서는 인텔이 TSMC와 삼성전자에 대규모 수주를 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삼성전자에는 메인보드용, TSMCCPUGPU까지다.

일단 이번 발표를 통해 인텔은 이같은 소문 상당 부분이 사실 무근임을 확인했다.

그러나 추후 수주 가능성을 밝히면서 파운드리 시장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졌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인텔이 GPU 등 반도체를 외부 업체에 수주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파운드리 업계가 3~4나노 수준 양산까지 눈앞에 뒀을 만큼 공정 수준을 높였고, 자체적으로도 생산보다는 기술과 아키텍처 구축에 힘을 쏟아야 하는 상황이라서다.

다만 가장 핵심 제품인 CPU는 자체 생산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이미 성능을 좌우하는 트랜지스터 집적도에서는 인텔 10나노 공정이 파운드리 5~7나노 공정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더 낫기 때문이다.

한편 인텔은 4분기에 높은 실적을 이뤄내며 저력을 증명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다소 쪼그라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