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싱가포르행 검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싱가포르행 검토
  • 윤지성 기자
  • 승인 2021.01.22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다음주 싱가포르행을 검토 중이다. 회장 취임 후 첫 해외 경영 행보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해외 출장을 자제한 지 11개월여 만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르면 다음주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건립 현장을 찾아 진행 상황을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2022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하는 HMGICS는 자동차 주문부터 생산, 시승, 인도, 서비스까지 고객의 자동차 생애주기 밸류체인 전반을 연구하고 실증하는 개방형 혁신 기지(오픈이노베이션 랩)다.

지난해 10월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와 싱가포르 서부 주롱 지역의 주롱 타운홀을 화상으로 연결해 HMGICS 기공식을 열었다. 당초 정 회장은 싱가포르 현지에서 열리는 HMGICS 기공식에 직접 참석하려다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국내에서 환영사를 낭독했다.

HMGICS는 싱가포르 주롱 혁신단지에 부지 4만4000㎡(약 1만3000평), 연면적 9만㎡(2만7000평), 지상 7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이곳에서 고객이 스마트폰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자동차를 계약하면 주문형 생산기술로 즉시 차를 생산해서 인도하는 시스템을 실증할 예정이다.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를 강조해 온 정 회장은 HMGICS에서 '모빌리티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인간 중심의 밸류체인 혁신'이라는 비전을 토대로 구현될 혁신이 미래를 변화시키고 인류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자동차 산업의 변화 움직임이 빨라진 만큼 글로벌 협업을 위한 논의를 늦출 수 없다는 점도 싱가포르행을 검토하게 된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