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FW '조나탄 모야' 영입
FC안양, 코스타리카 국가대표 FW '조나탄 모야' 영입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1.01.14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C안양에 입단하는 조나탄 모야 / 사진 = FC안양
FC안양에 입단하는 조나탄 모야 / 사진 = FC안양

FC안양이 코스타리카 국가대표로 활약 중인 공격수 '조나탄 모야'를 코스타리카 클럽 데포르티바 알라후엘렌세로부터 1년 간 임대 영입하는데 합의했다. 

조나탄 모야는 지난 2010/11시즌 코스타리카의 사프리사에서 프로에 데뷔했으며, 이후 스페인 라 리가의 우에스카, 우크라이나의 지르카 등 다양한 해외경험을 보유한 최전방 스트라이커이다.

지난 2018/19시즌 부터는 코스타리카의 데포르티바 알라후엘렌세에서 활약했고, 2021시즌 시작과 함께 안양에 임대로 합류하게 됐다. 

조나탄 모야는 U17, U20, A대표팀까지 다양한 국가대표로 활약하며 엘리트 코스를 밟아왔다.

북중미 U-17 챔피언십, FIFA U-17 월드컵, 북중미 U-20 챔피언쉽 등 연령별 대회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고, A대표팀 발탁 이후에는 코파 아메리카나와 북중미 네이션스리그 등에 출전했다.

또한, 파울로 벤투 감독의 데뷔전이었던 지난 2018년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 경기에도 출전한 바 있으며, 지난해 12월 열린 바스크 대표팀과의 친선 경기, 카타르 대표팀과의 친선 경기에도 출전하는 등 최근에도 대표팀에 꾸준히 선발되는 선수이다. 

조나탄 모야는 뛰어난 피지컬을 바탕으로 한 제공권 싸움과 동료를 활용한 연계플레이에 능한 공격수로, 뛰어난 활동량을 기반으로 한 적극적인 수비가담 역시 좋은 평가를 받는다. 

특히 2020/21시즌 코스타리카 리그와 플레이오프, 북중미 챔피언스리그 등을 통틀어 전반기에만 총 19경기에 출전해 12골과 5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했을 정도로 최근 컨디션이 매우 좋기 때문에 안양에 공격력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한편, 조나탄 모야는 입국 절차가 완료되는 대로 한국에 입국해서 자가격리 기간을 거쳐 구단의 메디컬테스트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