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1] 한국 VS 중국 디스플레이 대전, '초격차' 이어갈 수 있을까
[CES2021] 한국 VS 중국 디스플레이 대전, '초격차' 이어갈 수 있을까
  • 신미영 기자기자
  • 승인 2021.01.13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TCL
제공=TCL

디스플레이 대전이 본격화된다. 국내 기업들이 주도권을 거머쥔 가운데, 중국 업체들 약진도 눈에 띈다.

삼성전자는 CES2021에서 TV 라인업을 대폭 확장했다. 마이크로 LED TV를 초프리미엄급으로, 미니 LED TV인 ‘네오 QLED’를 새로 출시하면서다.

LG전자도 가세했다. ‘LG QNED’로 OLED와 나노셀 라인업 사이를 채웠다. 특히 QNED TV는 삼성전자와 같이 퀀텀닷 소자를 이용해 화질을 크게 개선하는데 성공했다.

프리미엄 라인업이 두터워지는 사이, 중국 업체들도 시장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TCL은 CES2021에서 미니 LED TV를 선보였다. 네오 QLED와 LG QNED와 같은 방식으로, 화질과 명암비를 대폭 개선한 제품이다. LCD TV 중에서는 가장 앞선 기술 제품으로 알려져있다.

하이센스 UHD TV. 제공=하이센스
하이센스 UHD TV. 제공=하이센스

아울러 TCL은 롤러블 디스플레이와 롤러블 대형 패널 등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출시 가능성은 없지만, 국내 기술력을 따라잡겠다는 의지만큼은 강력하게 내비쳤다.

하이센스는 미니 LED TV인 ‘8K ULED’와 함께, 독자적인 기술로 만든 ‘트라이크로마 레이저 TV’를 함께 선보였다. 트라이크로마 TV는 레이저를 이용한 프로젝터 기술을 활용한 제품으로, OLED보다 앞선 기술이라고 홍보했다.

일단 여전히 주도권은 국내 업체들에 남아있다. 중국 제품들이 아직 상품성을 증명하지 못한데다가, 기술적으로도 우위에 있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

마이크로 LED TV. 제공=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TV. 제공=삼성전자

다만 중국 기술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미리 대비할 필요는 있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특히 OLED 부문에서는 삼성이 중소형, LG가 대형 시장을 양분하는 가운데, BOE가 물량 공세를 준비하는 상황이라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국내 업계들은 더 앞선 기술력으로 격차를 벌리겠다는 계획이다.

삼성은 마이크로 LED TV를 통해 초격차를 유지한다는 전략, LG디스플레이는 OLED 패널 노하우를 이용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실제로 LG디스플레이는 CES2021에 벤더블 OLED와 투명 OLED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을 활용하는 모습을 소개하면서 자사 기술력을 뽐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