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륜 구동의 역습, 빙판길엔 '쥐약'
후륜 구동의 역습, 빙판길엔 '쥐약'
  • 윤지성 기자
  • 승인 2021.01.12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저녁 수도권에 내린 폭설로 서울 일대 퇴근길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다. 영하의 추위에 갑작스러운 폭설이 이어지면서 곳곳에 빙판길이 생겼고, 빙판길에서 미끄러지는 차들이 뒤엉켜 접촉사고도 다수 발생했다.

특히, 강남 일대 도로 상황은 심각했다. 신사역 부근, 꽁꽁 얼어버린 언덕길을 넘지 못하는 고급 승용차를 경찰 두 명이 밀어주는 모습이 포착됐고, 역삼역 부근엔 메르세데스-벤츠, BMW, 페라리 등 고급 차 수대가 방치돼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

이 날 강남 인근에서 차량 정체가 유독 심했던 이유가 고급 수입차가 많은 특성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에서 수입 승용차가 가장 많이 등록된 지역은 서울 강남구다. 국내 중소형차들이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큰 문제 없이 주행하는 눈길에서 고급 세단은 발이 묶이는 사태가 곳곳에서 벌어진 것이다.

고급 세단이 눈길에 취약한 이유는 후륜구동 방식을 채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뒷바퀴를 굴리는 후륜구동 방식의 경우, 엔진은 앞에 있고 구동축이 뒤에 있기 때문에 무게 배분의 균형이 전륜구동 방식보다 좋아 주행 성능이 좋다. 또 전륜구동 차량에서 생기는 피시테일(Fish Tail·차량의 뒷부분이 좌우로 흔들리는 것) 현상이 없어, 차량 뒷좌석 승차감이 비교적 좋다. 이 때문에 메르세데스-벤츠·BMW·렉서스 등 고급 수입 브랜드와 국내 제네시스 등이 대부분 후륜구동 방식을 택하고 있다.

하지만, 빙판길이 생기는 겨울엔 후륜구동차의 한계가 극명하게 나타난다. 전륜구동차는 앞바퀴가 돌면서 방향도 전환하기 때문에 속도를 줄여 운행하면 앞으로 나가지만, 후륜구동차는 뒷바퀴가 미끄러지면 앞으로 나가기조차 어렵다. 자전거를 앞(전륜구동)에서 끌면 그대로 따라오지만, 뒤(후륜구동)에서 밀면 앞바퀴가 방향을 잡지 못해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것과 비슷하다.

또, 전륜구동차량은 엔진·구동장치가 전부 차량 앞부분에 있어 앞바퀴에 차량 무게의 70%가 실리기 때문에 어느 정도 접지력 생긴다. 반면 후륜구동차는 차량 앞뒤에 무게가 절반씩 배분되기 때문에 전륜구동차보다 접지력이 더 작다.

이 날 한 자동차 커뮤니티에는 빨간색 페라리 차량이 올림픽대로 한가운데 방치된 사진이 올라왔다.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해당 차량은 실제로 도로에 방치됐고, 다음날 오전 차주가 운전해갔다. 해당 차량은 599GTB 모델로 추정되는데, 이 모델은 후륜구동 방식이다.

이번 폭설에서는 고급차에 적용된 주행안전 보조장치도 무용지물이었다. 제동 시 방향 전환을 할 수 있도록 돕는 ABS(Anti Brake-lock System)와 차체자세제어장치 등이 탑재됐지만 미끄러짐을 피할 수 없었던 것이다.

전문가들은 후륜구동차의 경우 겨울철에는 반드시 윈터타이어를 장착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일반 타이어는 기온이 내려가면 접지력과 제동력이 떨어지는 봄·여름·가을용이다. 윈터타이어는 접지력을 높여줘 빙판길 미끄러짐을 줄여준다. 윈터타이어는 네 바퀴 모두 교체해야 한다. 구동력이 전달되는 바퀴에만 사용하면 타이어의 성능이 달라 오히려 위험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