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전기차 보조금 대폭 감소… 하이브리드 보조금 폐지
2021년 전기차 보조금 대폭 감소… 하이브리드 보조금 폐지
  • 윤지성 기자
  • 승인 2020.12.3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에는 전기차 보조금이 줄어들고 하이브리드차에 대한 취득세 감면 한도도 축소된다. 또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에 대한 보조금은 완전 폐지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세제, 환경, 안전, 관세 등 2021년부터 달라지는 자동차관련 제도를 정리하여 발표했다.

먼저 자동차세제부문은 개별소비세 30% 인하 혜택이 내년 6월까지 연장되며 감면 한도는 최대 100만원이다. 전기차 개소세 감면 혜택은 오는 2022년까지 2년 연장되며 감면 한도액은 300만원이다.

반면 하이브리드차에 대한 취득세 감면한도는 90만원에서 40만원으로 축소된다.

또 운송사업용 전기·수소전기버스를 구입할 경우 부가가치세가 2022년까지 2년간 면제된다.

환경부문은 전기차 보조금이 최대 700만원으로 종전보다 100만원 축소되고, 최대 500만원까지 지급됐던 가지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에 대한 보조금은 폐지된다.

전기·수소차 고속도로 통행료 50% 할인 혜택은 2022년까지 2년 연장된다.

자동차안전부문의 경우 화재사고가 반복적으로 발생되는 자동차의 운행제한과 리콜 과징금 부과기준이 내년 2월부터 강화된다. 대표적으로 안전기준 부적합에 대한 과징금은 매출액의 100분의 1에서 100분의 2로, 늑장 리콜은 매출액의 100분의 1에서 100분에 3으로 각각 상향 조정된다.

은폐·축소·거짓공개 등에 과징금 제도는 매출액의 100분의 3으로 신설된다. 또 결함 은폐·축소·거짓공개·늑장리콜로 중대한 손해 발생할 경우 5배 이내 배상책임하는 징벌적 손해배상제도가 2월부터 시행된다.

이 밖에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적용 차종 확대 등 자동차 안전기준 강화관련 일부 규칙이 개정되어 새로 시행된다.

관세 부문은 한·중미 FTA에 따른 승용차 관세 인하 등으로 수출여건이 개선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