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판매왕 '그랜드 마스터' 올해 4000대 팔았다
기아차, 판매왕 '그랜드 마스터' 올해 4000대 팔았다
  • 윤지성 기자
  • 승인 2020.12.22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는 진주지점 박성룡 영업부장이 누계 판매 4000대를 달성한 직원에게 부여되는 ‘그랜드 마스터'에 올랐다고 17일 밝혔다.

그랜드 마스터 부여는 기아차가 영업직 직원들을 격려하고 건강한 판매 경쟁을 유도하기 위한 장기판매 명예 포상 제도의 일환이다. 기아차는 누계 판매 기준으로 △2000대 달성시 '스타' △3000대 달성시 '마스터' △4000대 달성시 '그랜드 마스터' △6000대 달성시 '그레이트 마스터' 칭호를 부여하고 부상을 수여하고 있다.

‘그랜드 마스터’는 현재까지 단 14명만이 이름을 올렸다. 15번째인 박 부장은 1997년 기아차에 입사해 연평균 약 180대를 판매하며 입사 23년 만에 누계 4000대를 돌파했다.

박 부장은 "고객과의 신뢰를 쌓기 위해 작은 약속도 반드시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며 “믿음이 곧 실력이라는 초심을 잃지 않은 게 영업 활동에 큰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연간 판매 우수 직원을 선정해 시상하는 ‘기아 스타 어워즈'도 매년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