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도 미국 행동주의 펀드에 경영권 간섭 당해…계열 분리 반대
LG도 미국 행동주의 펀드에 경영권 간섭 당해…계열 분리 반대
  • 신미영 기자
  • 승인 2020.12.17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트윈타워. 미디어룩 DB
LG 트윈타워. 미디어룩 DB

미국 행동주의 펀드가 이번에는 LG그룹을 공격 대상으로 삼았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미국 화이트박스 어드바이저스는 LG측에 계열사 분리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3년간 LG 지분을 1% 가량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이트박스는 LG가 소액주주보다 가족을 우선시하는 거래를 제안했다며,  이사회가 가족 승계 문제를 해결하려 소액주주를 희생하는 계획을 승인했다며 한국 기업 주식이 저평가 받는 이유라고 비판했다. 

최근 LG는 LG상사와 실리콘웍스 등 일부 계열사를 '㈜LG신설지주(가칭)'으로 분할하는 방안을 의결한 바 있다. LG㈜ 지분 7.72%를 보유한 구본준 고문의 계열 분리를 위한 조치다. 

화이트박스는 이를 지배 주주간 자산을 이전하기 위해 고안됐다고 본다며, '모든 주주를 위한 가치 창출'이라는 최우선 과제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계열분리가 LG 가치를 창출하는데 실패할 것이라며, LG가 주가를 회복하는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G는 화이트박스 주장에 대해 LG는 분사를 통해 오히려 전자와 화학, 통신 등 사업에 집중할 수 있게되고 주주가치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분할을 마무리하고 성장 전략을 구체화하면 '코리아 디스카운트' 이슈도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