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스마트폰, 판매 비중 절반 수준으로…올해 1000만대 돌파한다
5G 스마트폰, 판매 비중 절반 수준으로…올해 1000만대 돌파한다
  • 신미영 기자
  • 승인 2020.11.2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표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가 잠실 롯데월드타워 아레나광장 5GX 부스트파크에서 ‘갤럭시 A 퀌텀’ 출시를 기념해 ‘퀀텀 키퍼’가 지키고 있는 골문을 향해 힘차게 공을 차고 있다. 제공=SK텔레콤
이영표 전 축구 국가대표 선수가 잠실 롯데월드타워 아레나광장 5GX 부스트파크에서 ‘갤럭시 A 퀌텀’ 출시를 기념해 ‘퀀텀 키퍼’가 지키고 있는 골문을 향해 힘차게 공을 차고 있다. 제공=SK텔레콤

5G 스마트폰 보급이 속도를 붙이는 모습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최근 펴낸 ‘국내 5G 현황 보고서’를 통해 올해 국내 5G 스마트폰 시장 규모를 1030만대로 전년(510만대) 대비 2배 늘 것으로 예상했다.

이미 3분기까지 5G 스마트폰 누적 판매량은 500만대로 전년 수준에 달했다. 갤럭시 S20 FE와 갤럭시 노트20, LG 벨벳과 윙 등 플래그십이 연달아 출시된 영향이다.

4분기에는 애플 아이폰 12 시리즈가 출시된데다가 다른 모델로도 프로모션 등 경쟁이 확대되면서 판매량은 더욱 급증해 500만대 가량을 기록할 전망이다.

내년에도 5G 스마트폰 성장은 가속화될 것으로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내다봤다. 예상 판매량은 1600만대, 올해보다 56% 성장이다.

5G 스마트폰 비중도 높다. 2분기 39%에서 3분기 49%로 절반에 육박한다.

한편 스마트폰 업계는 내년에도 새로운 5G 스마트폰을 다수 준비 중이다. 삼성전자 갤럭시S21과 폴드3 등 플래그십과 중저가폰, LG전자 롤러블 폰 등이 출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