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의 '파격 실험', 낭떠러지에서 신차 10대 투하
볼보의 '파격 실험', 낭떠러지에서 신차 10대 투하
  • 윤지성 기자
  • 승인 2020.11.1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갓 출고된 신차 10대가 잇따라 30m 높이의 크레인 꼭대기에서 떨어진다. 빠른 속도의 트럭과 정면충돌하기도 하고, 차량 측면을 들이받기도 한다. 겉모습이 엉망진창으로 망가진 자동차에 전문 구조대가 즉시 출동해 긴급 구조에 나선다.

언뜻 보기에 심각한 교통사고 상황 같지만 모두 자동차 사고 시 인명 안전을 검증하기 위한 스웨덴 볼보자동차의 교통사고 실험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최근 본사가 스웨덴에서 여러 상황을 가정한 충돌실험을 벌였다고 16일 밝혔다. 교통사고에서의 신속한 인명구조를 위해 현지 구조대와 협업했다.

그동안 구조대의 교통사고 훈련은 망가지고 노후한 폐차를 이용해 진행됐다. 하지만 볼보가 신차 10대를 제공하면서, 실제 도로상황과 가장 유사한 환경을 만들 수 있었다.

실험은 가장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각기 다른 종류의 볼보자동차 신차 10대를 트럭에 부딪히게 하고, 측면에 치이게 해 차량마다 가해진 압력과 힘을 계산했다.

30m 높이에서 차를 떨어뜨리면서 승객 구출 훈련도 반복했다. 이번 실험 및 훈련 결과는 연구보고서로 정리돼 누구나 인명구조에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볼보자동차는 1970년 사내 ‘교통사고 조사팀’을 꾸려 자사 차량의 스웨덴 내 교통사고를 조사, 분석해 사고 예방에 활용하고 있다. 지금까지 7만2000여 명이 겪은 사고 4만3000여 건이 분석돼 자동차 안전기술 연구 및 상용화에 쓰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