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포토]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 '남은 경기도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
[K리그1 포토]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 '남은 경기도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0.10.19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 /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 /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18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5라운드 부산 아이파크와 수원삼성의 경기에서 양팀은 득점없이 무승부를 거뒀으나, 수원은 승점 1점을 추가하며 K리그1 잔류를 확정지었다. 

이날 경기종료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수원의 박건하 감독은 "힘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반부터 강하게 나왔고, 전반에는 선수들이 잘 버텼고, 후반에는 우리가 주도권을 가져왔는데 찬스를 살리지 못해서 아쉽다. 하지만, 승점 1점으로 잔류를 하게 돼서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는 경기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교체카드를 아낀 이유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조직적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여줘서, 변화를 주지는 않았다"는 답변을 남겼다. 

또한, K리그1 잔류 확정소감으로 "긴 시간이 주어진 것이 아니었다"며, "생각보다는 선수들이 빠르게 나와 소통이 잘됐고, 선수들이 잘 따라와 줬다. 그래서, 승리를 하고 어려운 부분을 이겨냈다고 본다"고 답하며 부임 후 잘 따라온 선수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한편, 앞으로의 경기운영 계획에 대해서는 "이기려고 하는 경기를 주문했는데 비겨서 아쉽지만, 잔류를 확정 지었다"고 답하며, "남은 경기에서 승리를 거둬야 선수들이 자신감이 생기고, ACL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며 남은 경기에서도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는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또한, 선수단의 분위기 변화에 대해서는 "선수들과 많이 소통하려 했고, 자신감을 심어주려 했다. 승리하고 지지않으면서 그런 부분들이 올라왔다고 생각한다"며 최근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경기를 하고 있음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선수단의 분위기에 대해서는 "잔류가 중요한 부분이었고, 어려운 상황에 부임했다. 잔류 이상으로 승리하는 모습, 수원다운 모습을 보이고자 했는데 비긴 것이 아쉽다"고 답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