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 달래기 나선 LG화학 "3년간 주당 1만원 이상 현금 배당 추진"
주주 달래기 나선 LG화학 "3년간 주당 1만원 이상 현금 배당 추진"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0.10.1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부문 분할에 대한 주주들의 반발이 수그러들지 않자 통 큰 배당을 약속하며 재차 주주 친화 정책을 내놨다.

LG화학은 14일 "분할로 인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향후 3년간 보통주 1주당 최소 1만원 이상의 현금 배당을 추진하겠다"고 공시했다.

또한 "분할 후에도 분할 전과 동일한 배당 재원 기준을 적용하기 위해 연결재무제표 당기순이익 기준 배당 성향 30% 이상을 지향한다"고 밝혔다.

연결 재무제표 당기순이익은 분할로 신규 설립되는 LG에너지솔루션의 당기순이익까지 합산해 산출된다. 우선주에 대한 현금배당금은 보통주에 대한 현금배당금에 주당 액면가액의 1%를 합산한 금액으로 결정된다.

일각에선 이런 LG화학의 행보가 신성장 사업인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에 반대하는 소액주주들을 달래기 위한 방편으로 분석했다.

앞서 LG화학은 지난 12일 사상 처음으로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이 때도 이달 말 분할 주주총회를 앞두고 배터리 부문 분할에 반발하는 주주들을 달래기 위한 행보라는 해석이 나왔다.

한편 LG화학은 오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동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분할 계획 승인을 안건으로 주주총회를 개최한다. 이번 주총에서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