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첫 5G 폰, 아이폰12 나왔다…혁신이 어디 숨었나
애플 첫 5G 폰, 아이폰12 나왔다…혁신이 어디 숨었나
  • 신미영 기자
  • 승인 2020.10.1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폰12 카메라 모듈. 제공=에플
아이폰12 카메라 모듈. 제공=에플

아이폰12가 공개됐다. 이번에도 별다른 혁신은 없다는 분위기. 과거 디자인으로 회귀한 데에만 관심이 집중된다.

애플은 13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아이폰 12 시리즈를 처음 공개했다.

이번 시리즈는 4종으로 나온다. 보급형인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 12, 아이폰12 프로와 플래그십인 아이폰12프로맥스다.

가장 큰 특징은 5G 지원이다. 아이폰에서는 처음, '밀리미터파' 서비스를 지원해 더욱 빠른 속도를 낼 수 있을 전망이다.

디스플레이는 OLED로 완전 교체됐다. 슈퍼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로, 이전보다 픽셀을 2배나 늘렸다. HDR 콘텐츠도 지원하며 1200니트 밝기를 구현했다.

프로세서는 한층 업그레이드 했다. 5나노 공정을 적용한 A14 바이오닉으로, 그래픽 처리장치도 최대 50% 빨리 질것으로 애플은 설명했다.

아이폰12 측면 디자인. 제공=애플
아이폰12 측면 디자인. 제공=애플

카메라는 종전과 같지만 렌즈를 6개에서 7개로 늘리고 조리개 값을 F1.6으로 개선했다. 라이다 스캐너를 추가해 3D 촬영 기능도 추가했다.

그 밖에 충전코일 주변 자석을 설치해 '맥세이프' 기능을 도입했다. 무선 충전 패드에 달라붙을 수 있는데다가, 지갑을 비롯한 악세서리를 쓸 수도 있다.

소비자 반응은 둘로 갈린다. 종전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성능 개선도 기대했다는 평과, 이번에도 별다른 혁신이 없었다는 것이다.

부정적인 소비자들은 기대했던 120Hz 주사율과 주변 기기들이 나오지 않았다는데 큰 불만을 표시했다. 실제로 아이폰12 발표 직후 애플 주가등 크게 떨어지기도 했다.

충전용 어댑터와 유선이어폰도 패키지에 삭제됐다.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함이라고 애플은 주장했지만, 원가 절감을 포장하는데 급급하다는 비판도 적지 않았다.

국내 출시 문제도 남았다. 이번에도 출시 일자가 30일로 미국 등 1차출시국(23일)보다 일주일 늦는다. 밀리미터파 기능도 사용할 수 없다. 국내에는 부품까지 삭제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그나마 아이폰4와 같은 직각형 디자인으로 돌아간데에는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이다. 아이폰 미니의 경우 베젤 크기가 세계 최소인 3mm에 불과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