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박 발주, 3개월 연속 1위…업황 회복 기대감 ↑
한국 선박 발주, 3개월 연속 1위…업황 회복 기대감 ↑
  • 신미영 기자
  • 승인 2020.10.0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PC선. 제공=현대미포조선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PC선. / 제공=현대미포조선

한국 조선 업계가 3개월 연속 수주 1위를 차지하며 업황 회복을 본격화했다.

6일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는 48만CGT였고, 이중 한국이 23만CGT, 중국이 24만CGT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수주량으로는 전체 20척 중 한국이 6척, 중국이 13척이었다.

단, 여기에는 지난달 말 삼성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이 수주한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총 11만CGT에 3척이다.

이를 반영하면 한국은 35만CGT로 중국을 크게 앞선다.

3분기 전체로도 한국은 142만CGT를 수주해 45%를 차지했다. 중국은 83만CGT에 불과했으며, 러시아가 86만CGT로 2위였다.

수치상으로만 보면 전년 동기보다 수주량은 줄었다. 올 들어 9월까지 수주량은 259만CGT로 12% 감소했다.

대신 감소폭으로는 일본이 -461만CGT로 34%나 대폭 밀려났으며, 중국도 390만CGT로 14% 줄었다. 그나마 한국 사정이 나은 셈이다.

이에 따라 4분기 호황 기대도 나온다. 상반기 코로나19로 극심한 수주 절벽에 빠졌지만, 4분기 러시아와 모잠비크 등에서 대형 LNG선 발주가 이어질 전망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