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청탁금지법 완화까지…유통업계, 명절 매출 대박
코로나19에 청탁금지법 완화까지…유통업계, 명절 매출 대박
  • 신미영 기자
  • 승인 2020.10.05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백화점 추석 바로배송 서비스. 제공=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 추석 바로배송 서비스. / 제공=롯데백화점

코로나19가 명절 유통업계에는 오히려 호재였다. 청탁금지법 일시 완화 효과도 입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 백화점은 지난 8월 24일부터 9월 27일까지 추석 선물세트를 전년 동기 대비 14.7% 더 많이 팔았다.

축산 세트 매출이 17.2% 늘었고, 와인은 60.1%나 급증했다. 영양제 및 건강 차 음료도 27.3% 신장했다. 수입 과일 등 농산물 세트도 9% 성장했다.

갤러리아백화점도 8월 13일부터 9월 29일까지 추석 선물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0% 늘었다고 밝혔다.

특히, 10만~20만원대 중고가 선물세트 매출이 30%나 늘었으며, 30만원 이상 고가 선물세트는 43%나 급증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온라인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전년 추석 대비 29.1%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싱싱배송'을 시작한 수산물이 103.2%나 크게 성장했다. 전복과 랍스터 등 고가 제품도 많다.

관계자들은 코로나19로 고향을 찾지 않고 선물을 보내는 경우가 늘면서 추석 선물 매출액도 높아졌다고 보고 있다.

아울러 청탁금지법 완화로 고가 선물세트 판매량이 증가하면서 전체 매출에도 큰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앞서 정부는 올해 추석에 한해 선물가 한도를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높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