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3 9월 중고차 시세 '뚝', 아우디 A4도 매매가 낮아졌다
기아차 K3 9월 중고차 시세 '뚝', 아우디 A4도 매매가 낮아졌다
  • 윤지성
  • 승인 2020.09.09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8 장기화로 9월 중고차 시세가 보합세를 유지한 가운데 하락 폭이 가장 큰 차종은 '기아차 K3'(국산차)와 '아우디 A4'(수입차)였다.

8일 엔카닷컴이 발표한 9월 중고차 시세(2017년식 기준)에 따르면 국산차와 수입차 시세는 8월 대비 평균 하락 폭이 1% 미만으로 보합세를 기록했다. 대중교통보다는 자차 이동을 고려하는 소비자가 늘어난 영향이다.

국산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0.48% 하락했다. 하락 폭이 큰 모델은 기아차 K3로 최대가가 4.48% 내린 976만~1259만원이었다. 두 번째로 하락 폭이 큰 모델은 기아차 K5로 최대가가 2.88% 떨어졌다. 현대차 그랜저는 최소가가 3.79% 하락했고, 제네시스 EQ900은 최소가가 2.20% 반등했다.

국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은 기아차와 현대차 시세가 올랐고, 르노삼성차와 쌍용차는 하락했다. 기아차 스포티지는 최대가가 2.77% 상승했고, 쏘렌토는 최소가가 0.61% 올랐다. 싼타페와 투싼도 최대가가 0.73%, 0.52% 소폭 상승했다. 반면 QM6는 1.90%, 티볼리와 렉스턴은 1.22%, 0.32% 각각 하락했다.

수입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0.16% 하락했다. 하락 폭이 가장 큰 모델은 아우디 A4로 2.68% 떨어지면서 3000만원대에 구매가 가능해졌다. 재규어 XF와 토요타 캠리도 각각 2.61%, 2.35% 하락했다. 볼보 XC90도 1.25%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