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셀토스 소형 SUV 장악, 경쟁차 초라한 성적표
코나-셀토스 소형 SUV 장악, 경쟁차 초라한 성적표
  • 윤지성 기자
  • 승인 2020.09.0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소형 SUV 시장이 '코나'와 '셀토스'의 치열한 대결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8월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소형 SUV 모델 내수 시장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떨어졌다.

지난 7월부터 개별소비세 혜택이 기존 3.5%에서 1.5%로 줄어들면서 전반적으로 판매량이 감소세로 돌아섰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 출시된 신차들의 부진이 두드려졌다.

르노삼성의 경우 지난 3월 출시 이후 두 달간 월 판매 5000대를 기록하며 판매 실적을 견인했던 XM3가 지난 7월을 기점으로 판매량이 급감했다.

실제로 XM3의 내수 판매량은 지난 6월 5330대에서 7월 1909대로 64.2%가 줄어든 데 이어 지난달에도 1717대를 기록하며 두 달 연속 두 자릿수대 이상의 감소율을 보였다. 특히, 7월 불거진 '결함 이슈'가 발목을 잡았다. XM3 TCe260 등 2개 차종 1만9993대에서 연료펌프 내 임펠러 손상으로 연료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발견, 리콜 조치에 들어가면서 판매량이 곤두박질쳤다.

중형 SUV 'QM6'와 더불어 내수 실적을 견인해 온 XM3의 부진으로 르노삼성은 지난 7월에는 한국지엠에, 지난달에는 쌍용자동차(쌍용차)에 내수 3위를 내줬다.

한국지엠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개소세 인하 축소로 소형 SUV 트레일블레이저의 판매량은 7월(2494대)에 이어 지난달(1780)까지 두 달 째 감소했다.양사 모두 다른 세그먼트에서 이렇다 할 실적을 거두지 못하고 있는 만큼 신차 판매 부진은 뼈아플 수밖에 없다. 르노삼성의 경우 전월 대비 판매량이 상승한 모델은 QM6 단 한 차종뿐이다. 한국지엠 역시 승용 부문에서 지난달 2244대가 판매된 경차 '스파크'가 유일하게 상승곡선을 그렸지만, 이마저도 상승률은 0.9%에 불과하다. 지난해 동기와 비교하면 상용 부문에서 '라보'를 제외한 전 차종이 판매량이 크게 줄었다.

그나마 마이너 3사 가운데 판매량이 늘어난 곳은 쌍용차 한 곳으로 '티볼리'의 경우 홈쇼핑을 통한 온라인 판촉 등 언택트(비대면) 마케팅에 힘입어 7월 1535대에서 지난달 1901대가 팔리며 체면을 지켰다.

소형 SUV 시장 1위를 지키고 있는 기아차 셀토스와 격차 역시 좀처럼 좁혀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셀토스 역시 개소세 인하 축소 여파로 지난 7월 3966대에서 지난달 3277대로 17.4%의 감소율을 보였지만, 지난 3월을 기점으로 6개월 동안 월3000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경쟁 모델과 1000~1500대 이상의 격차를 유지하고 있다.

현대차의 신차 발표 소식 역시 부담이다. 현대차는 다음 달 내로 자사 소형 SUV 코나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코나'를 출시할 예정이다. 코나는 지난달 신차 출시 영향으로 1574대가 팔리며 국내 소형 SUV 가운데 가장 낮은 판매량을 기록했지만, 7월까지 2922대를 기록하며 셀토스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이번 새 모델에 10.2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와 클러스터를 적용하고, 안전하차경고 및 후석승객알림, 차로유지보조, 전방 차량 충돌방지 보조를 기본화했다. 여기에 1.6가솔린 터보와 하이브리드, N라인 세 가지 라인업으로 출시되는 만큼 기존 소형 SUV 수요가 선택 폭이 넓어지는 새 모델로 옮겨질 가능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