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 5G 시장 뚫었다…미중무역분쟁 반사이익 현실화
삼성전자, 미국 5G 시장 뚫었다…미중무역분쟁 반사이익 현실화
  • 신미영 기자
  • 승인 2020.09.08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5G 네트워크 장비.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5G 네트워크 장비.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네트워크 장비가 미국 시장을 뚫었다. 미중무역 분쟁 반사 이익이 현실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최근 삼성전자 미국 법인이 미국 버라이즌에 7조9000억원 규모 네트워크 장비 장기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7일 공시했다.

버라이즌은 매출 기준 세계 1위 사업자다. 앞서 삼성전자는 AT&T 등에도 장비 공급 계약을 맺은 적이 있지만, 이번 계약은 관련 분야 뿐 아니라 국내 단일 수주 계약 중에서도 최고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계약으로 5년간 5G 이동통신 장비 등 네트워크 솔루션을 공급하고 설치 및 유지보수하게 된다.

네트워크 장비 특성상, 5년 뒤에도 삼성전자가 버라이즌과 거래를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 당장은 미국에서 성능을 인정받은 만큼, 유럽과 일본, 인도 등 국가로도 영역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2018년부터 네트워크 장비를 미래 먹거리로 보고 투자와 개발을 지속해왔다. 그동안 특별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었지만, 결국 미국 버라이즌에 선택되면서 시장 주요 공급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가 버라이즌에 장비를 공급하게 된 가장 큰 이유로는 성능적 우위가 꼽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세계 최초로 국내에 5G를 상용화 하는데 큰 기여를 했으며, 5G 표준을 제정하는데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

일찌감치 미래 준비도 시작했다. 최근 6G 백서를 발간하는 등 5G를 넘어서 미래 네트워크 기술까지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있는 것.

미중무역분쟁의 반사이익이라는 분석도 있다. 중국 화웨이가 네트워크 장비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는 상황, 미국이 화웨이 장비를 쓰지 못하게 하면서 다른 회사 중 가장 싸고 성능 좋은 삼성전자를 택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상반기 반도체 부문에서도 예상 밖의 실적을 거두면서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미중의 제재 강화로 중국 업체들이 반도체를 선제적으로 매입하는 것 아니냐는 추정이 있었다.

아울러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화웨이가 주춤하면서 점유율을 빠르게 높이는 모습이다. 중저가 모델을 강화하면서 현지 공략도 강화했다.

단, 삼성전자가 언제까지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미국 재선이 끝나면 미중 무역분쟁도 진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샤오미와 오포 등 중국 업체들의 추격이 매서운 까닭이다.

실제로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 점유율이 크게 떨어지기 시작했지만, 오포와 비보 등 중국 업체들이 내년부터 점유율을 10% 수준으로 올려 화웨이 빈자리를 채울 가능성이 높다.

업계 관계자는 "미중무역분쟁이 일시적으로 반사효과를 줄 수는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오히려 시장 위축으로 피해를 줄 수 있다"며 "삼성전자가 기술력을 유지하면서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