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화 달리던 금호타이어, 노조 '압류'에 돈줄 막혔다
정상화 달리던 금호타이어, 노조 '압류'에 돈줄 막혔다
  • 신미영 기자
  • 승인 2020.08.0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타이어가 비정규직 노조와 갈등을 빚으면서 자금줄이 묶였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비정규직 노조는 지난달 30일 사측을 상대로 채권 압류와 추심 신청을 해 법인계좌를 압류했다.

그동안 도급 형태로 근무해온 613명이 소송에 참여했으며, 414명이 채권 압류 소송에 동참했다.

압류된 금액은 204억원 규모다. 직원들의 휴가비와 수당, 협력업체 대금결제에 쓰일 자금이다.

이에 따라 설비 협력사 550여개와 원재료와 부재료 업체 120여개 사에 대금 결제를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외국업체에 체불을 장기화하면 국제 신인도 하락까지 불가피하다는 우려도 나온다. 협력사 연쇄 도산 등 후폭풍 가능성도 제기됐다.

금호타이어가 2분기 적자폭이 288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 따로 자금을 마련할 여유도 없다. 창사 이래 초대 위기라는 말도 여기에서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더해 닥친 사상 초유의 위기 상황”이라며 “노사가 하루 빨리 논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