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인터뷰] 서울 윤주태, '팀에 기여를 하게돼서 기쁘다.'
[K리그1 인터뷰] 서울 윤주태, '팀에 기여를 하게돼서 기쁘다.'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0.08.0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FC서울 윤주태 / 사진 = 진영석 기자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 참석한 FC서울 윤주태 / 사진 = 진영석 기자

1일, 오후 7시,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에서 2:1로 승리한 FC서울의 윤주태는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서 "팀이 어려운 상황에서, 승리해서 기쁘고, 제가 기여를 하게 기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최용수 감독의 사퇴에 대해서는 "나뿐만 아니라 팀 동료들도 혼란이 있었고, 힘들었던 것 같다. 어쨌든 시즌을 잘 치뤄야 하고, 팀의 고참부터 소통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준비할 수 있었던 시간이 짧았는데 잘 준비했던 것 같다. 오늘 준비했던 것들을 다음 경기에 더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면서, "감독님과 많은 시간을 가지면서, 힘든 시간도 있었고, 많이 당황스러웠던 것 같다. 사퇴하신 것에 대해서는 여기서 크게 이야기 할 것은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최용수 감독 사퇴 이후 선수단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해서는 "책임이 선수들도 있다. 반성을 해야할 것 같다. 선수들도 거기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시간을 갖고 지켜봐 주었으면 한다"라며 시간이 필요함을 알렸다. 

이어서, 앞으로도 선발기회가 돌아 갈 것에 대해서는 "그런 것은 상관 없고, 오늘 한 경기 치뤘을 뿐이다. FC서울은 나 말고도 선수가 많기 때문에 주어진 기회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며 앞으로의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또한, 이날 경기의 전술적인 역할에 대해서는 "뭐가 더 편하다 말할 수는 없는 것 같다. 프리로 편하게 경기를 하게 해주셨다. 프리로 편하게 돌아다니면서 경기를 하게 해주셨던 게 장점을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는 의견의 밝혔다. 

또한, 최근 합류한 기성용에 대해서는 "팀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발을 맞춰봐야 알 것 같다"며 조심스러운 의견을 밝혔으며, 이날 결승골에 대해서는 "기분은 좋은데, 감독님 사퇴로 인해 죄송스러운 마음이 있다"며 최용수 감독에 대한 미안함을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올해 첫 관중입장에 대해서는 "설렜던 것 같다. 팬들의 함성을 들으면서 경기를 하니 힘이 나고 퍼포먼스도 더 잘 나오는 것 같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