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인터뷰] 성남FC 김남일 감독, '선수들이 의지를 보인다면, FA컵 우승도 가능하다.'
[FA컵 인터뷰] 성남FC 김남일 감독, '선수들이 의지를 보인다면, FA컵 우승도 가능하다.'
  • 목진하 기자
  • 승인 2020.08.01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 참여한 성남 김남일 감독 / 사진 = 진영석 기자
경기 후 공식인터뷰에 참여한 성남 김남일 감독 / 사진 = 진영석 기자

29일 오후 7시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8강에서 1:0으로 승리한 성남FC 김남일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을텐데 선수들에게 수고를 돌리고싶다. 리그에서 홈경기 승리가 없는데, 다음 경기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하프타임 대화에 대해서는 "전반전이 끝나고 (전반에)소극적인 플레이를 하다 보니, 적극적인 플레이를 요구했다"는 코멘트를 남겼다. 

또한, 나상호에 대해서는 "지난 번에도 이야기했지만, 부담을 주고싶지는 않다"면서, 오늘 결승골을 넣은 토미에 기용과 관련해서는 "기회를 주려고 하지만, 시간적으로 타이밍이 잘 맞지 않았다. 기회를 주면 분명히 해결을 해줄 수 있는 선수이다"면서 토미의 분발을 요구했다. 이어서, 골키퍼들의 경기력에 대해서도 "훈련중에도 의욕을 보이는 것이 긍정적으로 반응하는 것 같다"며 골키퍼들의 경기력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어서, 다음 FA컵 상대인 전북에 대해서는 "매 경기 쉬운 상대는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원정에서 비겼지만, 쉬운 상대는 아니다"며 우승 가능성에 대해서는 '스쿼드에 문제점에 대해서 인정하지만, 한경기 한경기 모두 소중하다. 오늘처럼 선수들이 의지를 보인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며 우승에 대한 욕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주말 FC서울과의 맞대결에 대해서는 "기대를 했던 순간이다.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돼서, 좋은 경기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