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정의선 전격 회동…미래차 개발에 큰 별들 또 뭉쳤다
이재용-정의선 전격 회동…미래차 개발에 큰 별들 또 뭉쳤다
  • 윤지성
  • 승인 2020.07.2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현대차그룹 연구개발(R&D) 심장부인 남양기술연구소에서 회동을 가졌다.

이날 두 총수는 자율주행차와 수소 전기차 등을 함께 시승하며 친환경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로보틱스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 협력 방안을 폭넓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삼성·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날 삼성 경영진은 현대·기아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현대차그룹 경영진과 미래 자동차와 모빌리티 분야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과 정 수석부회장은 오전부터 연구개발 현장을 둘러보고, 자율주행차와 수소 전기차 등을 시승했다. 이후에는 점심 식사를 함께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만남은 지난 5월 정 수석부회장이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방문해 이 부회장과 만남을 가진 데 답방 형태로 이뤄졌다. 1차 회동에서는 삼성의 전고체 배터리 등 기술 개발 현황 등을 현대 측과 공유했다.

이날 삼성 측에서는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 황성우 삼성종합기술원 사장 등이 참석했다.

전기차 배터리 중심으로 이야기가 오갔던 1차 회동 때는 전 사장과 황 사장이 이 부회장과 동행한 바 있다. 이날 전장 분야에서 보다 다양한 논의가 이뤄지면서 핵심 부품 부문장이 함께 참석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은 전장부품을 4대 신성장 사업으로 두고 있다.

현대 측에서는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서보신 현대·기아차 상품담당 사장, 박동일 연구개발기획조정담당 부사장 등이 이 부회장 일행을 맞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좌),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우)

삼성 경영진은 차세대 친환경차와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로보틱스 등 현대차그룹의 미래 신성장 영역 제품과 기술 설명을 듣고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는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두 회사가 다양한 협업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미래 모빌리티는 차세대 배터리 기술뿐 아니라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부품과 커넥티드 솔루션 등도 필요로 해 양사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다는 분석이다.

향후 현대차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전기차용 배터리와 관련해 삼성SDI와 협력에 나설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현대차는 내년부터 E-GMP 전기차 양산을 앞두고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의 배터리를 공급받기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또 2025년까지 전기차를 100만대 판매하고 시장 점유율 10% 이상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는 차세대 배터리와 충분한 배터리 물량 확보가 필요하다.

재계는 미래 먹거리를 선점하기 위한 젊은 총수들의 협력 행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삼성·LG·SK를 방문해 배터리 신기술에 대해 협의한 것을 언급하며 "(배터리 3사와) 서로 잘 협력해 세계 시장 경쟁에서 앞서 나가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 부회장에 이어 6월엔 구광모 LG그룹 대표, 이달 들어서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찾아 각 회사 배터리 사업장을 둘러보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의 이번 답방을 시작으로 정 수석부회장과 구 대표, 최 회장간에도 2차 회동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날 회동 장소로 선정된 현대·기아차 남양기술 연구소는 1995년 설립, 국내 자동차 연구개발 시설로는 최대인 347만㎡규모이며 1만4천여명의 연구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남양연구소를 방문한 재계 총수는 이 부회장이 처음이다. 이제까지 문재인 대통령과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연구소를 찾았지만 재계 총수가 방문한 적은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