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교회에서 사찰로 번져…종교계 확산세 예의주시
코로나19 교회에서 사찰로 번져…종교계 확산세 예의주시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0.06.3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사진=질병관리본부

대형교회에 이어 사찰에서까지 '코로나 19' 확진자가 연달아 나오면서 종교시설을 둘러싼 집단감염 우려가 한층 커지고 있다.

3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정오를 기준으로 서울 관악구 대형 교회인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 수는 28명으로 늘어났다.

경기 수원의 중앙침례교회 경우 4명의 추가 감염자가 더 나오면서 확진자 수는 7명으로 증가했다. 이 교회는 신도 수가 9천명이 넘는 곳이라 앞으로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작지 않다.

경기 안양시의 주영광교회도 누적 감염자 수가 22명까지 올라갔다.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이들 시설에서는 일부 확진자가 코로나 19 감염증세가 있었음에도 예배에 참석하는 등 방역지침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교회를 넘어 사찰에서도 코로나 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나왔다.

광주광역시 동구의 광륵사에서는 주지 승려, 신도 등 12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이들이 함께했던 법회와 면담 등을 통해 코로나가 전파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종교계는 일련의 코로나 19 확산세가 종교 시설을 중심으로 더 커지지는 않는지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교회에서 잇따라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온 뒤로 방대본과 협의를 재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교총 관계자는 "방대본에서는 수련회나 예배 이후 모임 등 소그룹 형태의 모임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고 보고, 이런 형태의 모임을 갖는 것을 주의해 달라고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