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수소동맹', 현대차 신에너지사업 본격 확대
한-미 '수소동맹', 현대차 신에너지사업 본격 확대
  • 미디어룩 취재부
  • 승인 2020.02.1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연방정부와 현대자동차가 수소차와 수소연료전지 기술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미국 수도 워싱턴DC로 날아간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미국과 현대차가 손잡고 수소 사회를 앞당기자"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미국 연방 에너지부(DOE)와 수소·수소연료전지 기술 혁신과 글로벌 저변 확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수니타 사티아팔 에너지부 국장과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 전무가 서명한 이번 MOU는 수소연료전지차(FCEV)와 수소충전소 운영을 통해 확보한 실증 데이터를 미국 정부기관과 학계, 현대차 등이 공유해 수소에너지 기술을 혁신하기 위한 것이다.

현대차는 또 기존 캘리포니아주 등 일부 지역에 한정해 보급됐던 FCEV가 미국 전역으로 확대될 기반을 마련했다고 자평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 FCEV 기술을 갖춘 현대차와 2000년대 초반부터 수소에너지 개발 프로그램을 운영한 에너지부가 손을 맞잡았다는 점에서 글로벌 수소경제 사회 구현이 한층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수소와 수소연료전지 기술은 다양한 산업군에서 활용할 수 있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청정에너지 전환을 위해 에너지부의 수소연료전지 프로그램에 협력하고 지원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수소연료전지 기술 대중화에 적극적이며 미 에너지부가 수소의 잠재력에 높은 관심을 가져 협력 시너지가 상당할 것이다. 수소 사회가 조기에 구현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미국은 지난해까지 FCEV 누적 보급대수 7937대로 세계 1위 수소 시장에 올라 있다. DOE는 2013년 FCEV와 수소충전소 등 수소 인프라스트럭처 확대를 위해 완성차 제조사, 수소에너지 기업, 연방 정부가 모인 민관 협력체 'H2USA'를 창설하고 수소 인프라 경제성 확보를 위한 'H2FIRST' 프로젝트를 가동하는 등 수소 사회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차와 에너지부는 MOU에 따라 에너지부에 제공된 현대차 넥쏘 5대로 FCEV·수소연료전지 실증 분석 데이터를 확보하고 워싱턴DC 수소충전소 개소에 협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