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2주째 하락, ℓ당 1563.3원 기록
휘발유 가격 2주째 하락, ℓ당 1563.3원 기록
  • 윤지성
  • 승인 2020.02.08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2주 연속 하락했다. 하락 폭도 ℓ당 1.1원에서 6.7원으로 커졌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2월 첫째 주 전국 주유소 주간 단위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6.7원 하락한 ℓ당 1563.3원이었다.

가장 비싼 주유소인 SK에너지는 전 주보다 ℓ당 7.2원 내린 1574.9원이었고, 자가상표 주유소는 ℓ당 10.6원 내린 1540.6원이었다.

제주 지역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0.2원 하락한 ℓ당 1642.7원을 기록해 서울 지역 휘발윳값(1637원)을 뛰어넘었다. 이는 휘발유 소비가 많은 서울에 국제유가 하락 폭이 선반영되면서 생겨난 현상이라는 게 업계 설명이다.

최저가 지역인 부산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7.5원 하락한 ℓ당 1537.4원이었다.

이밖에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은 ℓ당 1391.2원으로 전주보다 7.4원 내렸다. 3주 연속 하락세다.

한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배럴당 4.1달러 하락해 54.5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배럴당 1.2달러 내린 62.3달러였고, 전주(5.0달러) 대비 하락 폭이 크게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유사 가동률 하락으로 공급도 줄어들고 있어 국제 휘발유 가격은 하락 폭이 제한적”이라며 “석유수출국기구(OPEC)도 감산을 추진하고 있어 불확실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내 주유소 가격도 급격한 하락세로 이어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국제 휘발유 가격 하락은 2∼3주의 시차를 두고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