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FA컵 최다우승 달성, 고승범 멀티골로 MVP
수원 삼성 FA컵 최다우승 달성, 고승범 멀티골로 MVP
  • 진영석
  • 승인 2019.11.11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승범 멀티골로 최우수선수상 수상
수원삼성블루윙즈와 대전코레일의 FA컵 결승 2차전 경기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됐다. / 사진 - 진영석 기자
수원삼성블루윙즈와 대전코레일의 FA컵 결승 2차전 경기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됐다. / 사진 - 진영석 기자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KEB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 FA컵’ 결승 수원삼성블루윙즈(K리그)와 대전 코레일(내셔널리그)의 결승 2차전이 열렸다.

지난 대전 코레일의 홈구장에서 펼쳐진 1차전 경기에서 0-0으로 경기를 마치며 대전의 기세는 높아졌다. 특히, 원정 다득점 규정에 의해 우승을 내주게 되는 상황에서 펼쳐진 2차전은 최소 1-1 이상의 무승부로만 경기를 마쳐도 대전이 우승하게 된다.

대전 코레일의 FA컵 사상 첫 내셔널리그팀 우승이냐, 수원삼성의 FA컵 5승으로 최다 우승팀이 되느냐에 관심이 주목됐다.
누가 이기든 새로운 기록을 쓰게 되는 경기가 시작됐다. 

시즌 첫 골을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성공시키며 이임생 감독에게 안긴 고승범 선수
시즌 첫 골을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성공시키며 이임생 감독에게 안긴 고승범 선수

전반 초반 대전은 2~3차례 위협적인 공격까지 이어지며 강력한 공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반격의 기세를 잡은 수원삼성이 전반 14분 패널티박스 바깥쪽에서 고승범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0-0의 균형을 깨고 선취점을 얻으며 1:0으로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이후 대전 코레일은 수원을 압박하면서 기회를 노렸으나 전반 24분 왼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가 무산되면서 이후 이렇다 할 득점기회를 만들지 못하면서 전반이 종료됐다. 

경기 후반 대전 코레일은 프리킥 찬스를 이용한 여인혁의 골로 회심의 역습을 기대했지만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경기 후반 대전 코레일은 프리킥 찬스를 이용한 여인혁의 골로 회심의 역습을 기대했지만 오프사이드로 취소됐다.

후반에도 대전 코레일은 동점을 만들기 위한 기세가 이어졌다. 후반 9분 대전은 프리킥 찬스를 얻어 김정주의 프리킥을 최동일의 헤딩으로 연결해 여인혁이 마무리하며 득점을 만들어냈으나 오프사이드로 아쉽게 취소됐다.

통쾌한 중거리슛으로 멀티골을 기록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는 고승범 선수
통쾌한 중거리슛으로 멀티골을 기록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는 고승범 선수

1점차의 팽팽한 긴장감 속에 박빙의 승부가 이어지는 경기는 후반 22분 수원삼성의 고승범의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수원삼성은 기세를 몰아 김민우의 추가 득점으로 3-0으로 크게 앞서기 시작했다.
수원삼성은 기세를 몰아 김민우의 추가 득점으로 3-0으로 크게 앞서기 시작했다.

이 골로 기세를 올린 수원삼성은 대전을 몰아 붙이기 시작해 후반 31분에 수원삼성의 전세진이 센터서클부터 질주해 연결해준 볼을 김민우가 득점에 성공하며 스코어를 3:0으로 만들었다. 

마지막 골을 넣고 환호하는 염기훈은 이 골로 5득점에 성공 FA컵 득점왕을 차지했다.
마지막 골을 넣고 환호하는 염기훈은 이 골로 5득점에 성공 FA컵 득점왕을 차지했다.

또한, 후반 39분에는 전세진이 패널티박스 왼쪽에서 연결해준 볼을 염기훈이 터닝슛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최종 스코어 4:0으로 승리를 거뒀다.

2019 FA컵 우승을 차지한 수원삼성블루윙즈는 5회 우승으로 단독 최다 우승팀의 기록을 세웠다.
2019 FA컵 우승을 차지한 수원삼성블루윙즈는 5회 우승으로 단독 최다 우승팀의 기록을 세웠다.

이로써, 수원 삼성은 FA컵 5회 우승으로 역대 최다 우승팀에 이름을 올렸고, 2020년 AFC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또한, 고승범은 이날 2득점 멀티골을 기록하며 인생 최고의 경기를 펼치며 최우수선수 MVP상을 수상했다. 

이날 수원삼성의 홈 그라운드, 수원월드컵경기장에는 15,816명의 관중이 경기를 관람했고, 대전에서도 1,500여 명의 관중이 찾은 걸로 집계됐다.

 

- 선발 명단
수원삼성: 노동건 (GK), 양상민(28분 이종성 교체), 민상기, 구자룡 (DF), 박형진, 안토니스 (후반 10분 전세진 교체), 고승범, 구대영 (MF), 염기훈, 타가트 (후반 27분 김종우 교체), 김민우 (FW)

대전 코레일: 임형근 (GK), 김대은, 정원석, 여인혁, 최동일 (DF), 강태욱, 김경연(후반 20분 이근원 교체), 이경민(후반 44분 김진수 교체), 이관표 (MF), 김정주, 조석재(후반 20분 곽철호 교체) (F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