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블루윙즈의 험난했던 2019 FA컵 우승
수원삼성블루윙즈의 험난했던 2019 FA컵 우승
  • 진영석
  • 승인 2019.11.10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FA컵 역대 최다 5회 우승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을 확정
수원삼성블루윙즈가 '2019 KEB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을 차지했다. / 사진 - 진영석 기자
수원삼성블루윙즈가 '2019 KEB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을 차지했다. / 사진 - 진영석 기자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된 ‘2019 KEB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에서 수원 삼성 블루윙즈가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수원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며 FA5회 우승의 기록으로 단독 최다 우승팀의 기록을 세웠다.

수원은 지금까지 FA 컵에서 2002 첫 우승을 거둔 이후 2009, 2010, 2016까지 4번의 우승 기록으로 포항 스틸러스와 다승 공동 1위를 기록하고 있었다.

2019 시즌을 맞이하며 새로 부임한 사령탑 이임생 감독의 지휘 아래 다사다난한 시즌을 보내온 수원은 K리그에서는 파이널A에 오르지 못했으나 FA컵 우승으로 축구 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우승을 축하하며 주장 염기훈이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우승을 축하하며 주장 염기훈이 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2019 FA컵을 맞이한 수원은 4번의 우승으로 최다 우승 동률인 포항 스틸러스를 32강에서 맞이해 염기훈의 득점으로 1-0 승리를 거뒀다.

16강에서 만난 상대는 광주FC로 올 시즌 K리그2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상승세를 과시하는 팀이었으나 신세계, 사리치, 한의권의 득점에 힘입어 3-0으로 기세를 올렸다.

순조로워 보였던 FA컵이 8강 경주 한수원과 경기에서 수원의 타가트, 고명석이 득점하고 경주의 임성택, 김민규가 득점에 성공해 2-2로 비기며 긴장감을 높혔고, 승부차기로 이어진 경기는 3-1로 수원이 힘겨운 승리를 가져왔다.

4강에서 만난 화성FC과의 경기에서 1차전을 화성 문준호에게 골을 내주며 1-0으로 패한 수원은 2차전에서 염기훈이 3골을 몰아쳐 헤트트릭을 기록하며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초반 대전 코레일이 강한 기세로 몰아붙이며 최동일이 헤딩슛을 시도했으나 수원삼성 노동건 골키퍼에게 막혔다.
경기 초반 대전 코레일이 강한 기세로 몰아붙이며 최동일이 헤딩슛을 시도했으나 수원삼성 노동건 골키퍼에게 막혔다.

그렇게 맞이한 결승에 올라온 상대는 대전 코레일 내셔널리그 팀이다. 내셔널리그 팀이지만 결승까지 올라온 대전 코레일의 기세는 강력했다. 대전을 맞이한 수원은 1차전 대전의 홈 그라운드에서 0:0으로 승부를 2차전으로 넘겨야 했다.

수원의 홈그라운드 수원월드컵경기장 개최된 2차전에서 경기 초반 대전 코레일의 강력한 기세에 2~3번의 슈팅 찬스를 내주며 주춤했던 수원은 고승범의 골로 선취점을 올리며 전반을 마쳤다.

중거리슛으로 멀티골을 성공시킨 고승범은 이날 최우수선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중거리슛으로 멀티골을 성공시킨 고승범은 이날 최우수선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원정 다득점 규정에 의해 우승을 내주게 되는 상황에서 후반을 맞이한 수원은 대전을 압도하기 시작했다.

고승범의 중거리 슛이 골대를 강하게 맞고 리바운드 된 공을 김민우가 골로 연결시켰지만 잠시 후 고승범의 골로 정정됐다.

고승범의 멀티골로 승기를 잡은 수원의 공세는 강력해졌고, 득점을 놓친 김민우의 날카로운 공격으로 3-0으로 앞선 상황 염기훈의 터닝슛으로 4-0으로 2019 FA컵 우승을 장식했다.

수원삼성블루윙즈 선수들이 FA컵 대회 최다 우승 기록을 팬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수원삼성블루윙즈 선수들이 FA컵 대회 최다 우승 기록을 팬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번 경기에서 우승하며 멀티골을 기록한 고승범이 최우수선수상을 받았고, ‘2019 KEB 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득점왕에 염기훈이 지도자상에 이임생 감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2019 FA컵 우승으로 수원삼성블루윙즈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