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이다영 맹활약 기업은행에 3:1 승리
현대건설, 이다영 맹활약 기업은행에 3:1 승리
  • 진영석 기자
  • 승인 2019.11.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마야 선수가 기업은행 19번 7번 선수를 피해서 강력한 스파크를 날리며 3세트 6:3으로 스코어를 벌려나갔다.
현대건설 마야 선수가 기업은행 19번 7번 선수를 피해서 강력한 스파크를 날리며 3세트 6:3으로 스코어를 벌려나갔다.

지난 3일 수원체육관에서 개최된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홈 개막전에서 현대건설 힐스테이트가 IBK기업은행 알토스를 세트 스코어 3-1(19-25 27-25 25-12 25-14)로 제압하며 승리를 차지했다.

서브를 준비하는 현대건설 이다영 선수
서브를 준비하는 현대건설 이다영 선수

현대건설은 기업은행에 1세트를 내 주었으나 2세트 듀스 접전 끝에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해 27-25로 승리해 세트스코어 1-1을 만들었다. 현대건설은 상승세를 놓치지 않고 3세트에서도 승리를 거두었고, 4세트 이다영과 양효진, 마야의 맹활약을 바탕으로 잦은 범실로 흐름을 놓친 기업은행을 제압하는데 성공했다.

4라운드 경기 초반 현대건설 이다영 선수가 기업은행 19번 선수의 공격을 블로킹하는데 성공했다.
4라운드 경기 초반 현대건설 이다영 선수가 기업은행 표승주 선수의 공격을 블로킹하는데 성공했다.

이 날 경기에서 가장 돋보인 선수는 현대건설의 세터 이다영이었다. 이다영은 기업은행이 레프트 라인 봉쇄에 나서자 장점인 중앙 공격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경기 흐름을 바꾸어 준 것은 물론 블로킹과 서브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며 완성형 세터로 거듭났다는 평을 받았다.

세터 이다영의 맹활약으로 현대건설 힐스테이트는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1로 제압하는데 성공했다.
세터 이다영의 맹활약으로 현대건설 힐스테이트는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1로 제압하는데 성공했다.

이다영은 손가락 부상에도 블로킹 4개와 서브 에이스 2개로 10득점을 챙기며 여자부 세터 포지션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첫 선수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