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장악한 메르세데스벤츠, 르노삼성-쌍용차 제쳤다
한국 장악한 메르세데스벤츠, 르노삼성-쌍용차 제쳤다
  • 윤지성
  • 승인 2019.10.09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지난 9월 한국지엠(GM)과 쌍용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를 제치고 국내 자동차 판매 3위에 올랐다. 현대·기아자동차를 뺀 나머지 국산차 3개사의 부진과 일본차 불매운동으로 인한 반사효과 덕을 본 것으로 풀이된다.

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9월 국내 승용차 판매는 11만8895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8.9% 늘었다. 국내 완성차 5개사가 9만8691대로 7.4% 늘었고, 수입차가 17.3% 증가한 2만204대다.

현대·기아차는 각각 4만982대와 3만8480대를 팔아 점유율 66.9%를 기록했다. 벤츠는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등 국산 완성차를 제치고 7707대(6.5%)를 팔아 현대·기아차의 뒤를 이었다. 벤츠의 9월 판매량은 작년 3월 이후 최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296.7% 증가했다.

벤츠 뒤로는 르노삼성(7311대), 쌍용차(7275대), 한국GM(4643대)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누적 판매량으로 따져도 벤츠는 현재 승용차 시장 5위를 질주하고 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판매량(5만4908대)은 한국GM(4만8776대)을 앞선다. 벤츠에 있어 한국은 이미 작년부터 중국, 미국, 독일, 영국 다음으로 큰 5위 시장이 됐다.

벤츠의 질주는 국산차의 부진과 일본차 불매운동으로 인한 반사효과로 풀이된다. 현대·기아차를 제외한 나머지 완성차 3개사 중 한국GM과 쌍용차는 9월 작년 같은 달보다 판매가 33.3%, 5.4% 줄어 고전하고 있다. 일본차는 9월 판매가 작년 같은 달보다 60%나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