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무더위 시원하게 식혀줄 ‘청춘노래자랑’ 개최
종로구, 무더위 시원하게 식혀줄 ‘청춘노래자랑’ 개최
  • 김지훈 기자
  • 승인 2019.08.07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뽀빠이 이상용 진행… 김용임, 유현상, 조영구 등이 축하무대 선보일 예정
사진=종로구.
사진=종로구.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23일 오후 6시 마로니에공원 야외공연장에서 2019년 제18회 대학로문화축제와 함께하는 ‘청춘 노래자랑’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뽀빠이 이상용 씨가 진행을 맡은 이번 노래자랑 대회는 남녀노소 연령제한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대상은 음악을 사랑하는 종로구민 또는 종로구 소재 직장인, 학생, 동호회 등 지역에 연고가 있는 시민이다.


참가신청은 12일까지 종로구 동주민센터 및 문화과로 방문 접수하거나 청춘노래자랑 참여게시판을 통해 온라인 접수, 전화 접수하면 된다. 접수기간을 놓쳤다면 예선 당일 현장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예선은 13일 오후 1시부터 구청 한우리홀에서 진행한다. 1차 심사는 무반주로 가창, 2차 심사는 반주에 맞춰 가창하는 방식이다. 치열한 예선을 통과한 총 15팀이 23일 오후 6시에 대학로 마로니에공원 야외공연장에서 본선 경연을 펼치게 된다. 본선 무대에는 김용임, 유현상, 조영구, 한가빈, 정다한 등의 초대 가수들 또한 출연해 멋진 축하무대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시상은 최우수상 150만원, 우수상 70만원, 장려상 50만원, 인기상 2팀에 각 30만원의 상품권 및 메달 등을 수여한다.


한편 이번 노래자랑은 23일부터 25일까지 대학로 일대에서 열리는 ‘2019년 제18회 대학로문화축제’와 함께 개최해 의미를 더한다.


대학생들이 직접 기획하고 참여하는 대학로문화축제는 대학로 문화지구 활성화를 목표로 전 세대가 다양한 문화콘텐츠로 호흡할 수 있는 축제의 장 마련을 위해 2002년 처음 시작됐다.


올해에는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등 외국 대학생 초청공연과 함께 대학생 패션쇼, 국제뉴스 대학생 유튜브 영화제 등을 선보여 풍성함을 더한다. 이밖에도 오가는 시민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다양한 관객참여 프로그램, 플리마켓 또한 마련돼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제18회 대학로 문화축제와 함께하는 이번 청춘노래자랑 무대를 통해 지역 주민들이 웃고 즐기며 세대 간 문화 화합의 장을 실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