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A 6000 클래스 젊은 선수들 기량 향상 주목, 슈퍼레이스 3차 오피셜 테스트 종료
ASA 6000 클래스 젊은 선수들 기량 향상 주목, 슈퍼레이스 3차 오피셜 테스트 종료
  • 이수진
  • 승인 2019.07.17 2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진영석 기자)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지난 16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5.615km)에서 올 시즌 마지막 오피셜테스트를 진행했다. 보다 촘촘해진 기록과 젊은 선수들의 기량 향상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사진은 슈퍼레이스 3라운드 김동은 선수의 주행장면. 김동은 선수는 4라운드인 나이트레이스에서 폴투윈을 기록했다.
(사진=진영석 기자)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5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지난 16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5.615km)에서 올 시즌 마지막 오피셜테스트를 진행했다. 보다 촘촘해진 기록과 젊은 선수들의 기량 향상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사진은 슈퍼레이스 3라운드 김동은 선수의 주행장면. 김동은 선수는 4라운드인 나이트레이스에서 폴투윈을 기록했다.

 

2019시즌 네 번의 레이스, 네 명의 챔피언을 탄생시킨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지난 16일 영암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시즌 후반기를 내다보며 여러 가지 점검을 통해 부족함을 채울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 올 시즌 마지막 오피셜 테스트를 진행했다.

ASA 6000 클래스 참가차량 19대가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마지막 오피셜 테스트에는 촘촘하게 좁혀진 랩 타임이 눈길을 사로 잡았다. 랩 타임이 빨라지고, 젊은 선수들의 기량이 향상되고 있다는 점도 확인할 수 있었다.

테스트 주행은 총 3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150분간 진행된 첫 주행에서는 지난 시즌 챔피언인 김종겸(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이 우위를 보였다. 5.615km의 서킷을 2분13초129에 주파하면서 가장 빠른 랩 타임을 기록했다. 하지만 경쟁자들의 기록도 뒤쳐지지 않았다. 정의철(엑스타 레이싱) 이정우(CJ로지스틱스 레이싱) 김중군(서한 GP) 등 8위까지의 기록이 김종겸의 랩 타임과 1초 이내였을 정도여서 우열을 가리기 어려웠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5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지난 16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5.615km)에서 올 시즌 마지막 오피셜테스트를 진행했다. 보다 촘촘해진 기록과 젊은 선수들의 기량 향상이 눈길을 사로 잡은 가운데 ENM 모터스포츠 오일기 선수가 오피셜 테스트 주행에서 1위, 같은 팀 정연일 선수가 4위를 기록했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5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지난 16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5.615km)에서 올 시즌 마지막 오피셜테스트를 진행했다. 보다 촘촘해진 기록과 젊은 선수들의 기량 향상이 눈길을 사로 잡은 가운데 ENM 모터스포츠 오일기 선수가 오피셜 테스트 주행에서 1위, 같은 팀 정연일 선수가 4위를 기록했다.

 

120분간 진행된 두 번째 주행에서는 정연일(ENM 모터스포츠)이 2분12초874를 기록하며 가장 빨랐다. 두 번째 주행에서는 정연일만이 유일하게 2분 12초대를 기록했다. 첫 주행 때보다 1초 이상 랩 타임을 단축했지만 다른 드라이버들도 기록이 좋아지며 격차를 허용하지 않았다. 노동기(헌터 퍼플 모터스포츠) 서주원(제일제당 레이싱) 등 신예들도 기량을 발휘하며 또다시 7위 장현진(서한 GP)까지 1초 이내의 랩 타임을 기록했다. 

마지막 테스트 주행도 120분간 진행된 가운데 베테랑 드라이버 오일기(ENM 모터스포츠)가 이날 가장 빠른 기록인 2분12초748로 저력을 전보였다. 두 차례 주행에서 2분14초대를 기록했던 점을 고려하면 자신의 랩 타임을 많이 단축한 셈이었다. 노동기가 2분12초854로 두 번째 주행에 이어 또다시 2위를 기록했다. 세 번째 주행에서도 8위 이데 유지(엑스타 레이싱)까지 1초 이내 접전이었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지난 16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5.615km)에서 올 시즌 마지막 오피셜테스트를 진행했다. 보다 촘촘해진 기록과 젊은 선수들의 기량 향상이 눈길을 사로 잡았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5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지난 16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 5.615km)에서 올 시즌 마지막 오피셜테스트를 진행했다. 보다 촘촘해진 기록과 젊은 선수들의 기량 향상이 눈길을 사로 잡은 가운데 5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KIC에서 조항우(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가 우승을 차지했던 지난 슈퍼레이스 챔피이언십 3라운드 당시 베스트 랩 타임은 2분14초505(조항우)였다. 경쟁이 포함된 결승전과 자유롭게 달릴 수 있는 테스트 주행의 차이는 분명 있겠지만 대부분의 드라이버들이 3라운드 당시의 베스트 랩 타임과 비교해 2초 가량 시간을 단축했다는 사실도 주목해 볼 만 하다. 

이와 더불어 노동기, 이정우 등 올 시즌 루키들이 수 차례의 주행을 거치며 랩 타임을 단축한 것도 고무적이다. 같은 장소에서 이어지는 5라운드 경기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해질 뿐 아니라 신예 드라이버들의 활약상도 기대하게 만든 오피셜 테스트였다. 게다가 지난 나이트레이스 당시 서로 충돌해 리타이어했던 오일기와 정연일이 각각 이날 1위와 4위를 기록하며 5라운드 설욕을 알린 점도 흥미로웠다.

한편,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 경기는 8월 3일과 4일 KIC에서 열힌다. 다가오는 5라운드는 블랑팡 GT 월드챌린지 아시아,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등 해외 레이스들이 참여해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치러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